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신상/세일/개업정보 문화 & 엔터테인먼트 한인타운 뉴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_페북_730_400_회색.jpg

▲ 김 모 경관은 총을 쏜 이유에 대해 “옷장에서 나온 앳친스의 손에 총이 들려있는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사진출처 = AJC.

 

올해 초 애틀랜타에서 벌어진 비무장 흑인 강도 사살 사건과 관련해 한국계 경찰 한 명에 대한 수사 당국의 제재가 임박했다.

 

28일 애틀랜타 저널 등 현지언론은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흑인 청년 지미 앳친스(22) 사건에 대한 새로운 정황이 포착됐으며, 그를 쏜 경찰에 대한 징계 수위가 곧 결정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1월 22일 애틀랜타 북서부의 한 아파트에 중무장한 경찰들이 들이닥쳤다. 애틀랜타 경찰국은 이날 강도 용의자로 수배가 내려진 앳친스를 검거하기 위해 FBI 합동수사반과 함께 현장을 덮쳤다.

 

놀란 앳친스는 창문 밖으로 도주했고, 경찰과 대치극을 벌이다 여자친구의 집으로 도망쳤다. 뒤를 쫓은 경찰은 옷장 속에 숨어있던 그를 발견하고 주위를 에워쌌다.

 

이 과정에서 손을 들고 투항하던 앳친스는 한국계 김 모 경관이 쏜 총에 얼굴을 맞고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두 아이의 아빠인 앳친스가 숨지자 유족 측은 경찰이 과잉 대응을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작전 당시 앳친스가 비무장 상태였으며, 투항하려 했을 뿐 검거에 저항하려 한 증거가 전혀 없다는 주장이었다.

 

또 FBI가 비공개로 진상조사를 끝내고 보고서를 넘긴 뒤에야 면담을 요청한 것은 명백한 보여주기식 수사라고 항의하고, 시 당국을 상대로 2000만 달러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애틀랜타 경찰국은 FBI 등 연방기관과의 모든 합동수사를 중단하고 파견 인력을 모두 철수했다.

 

사건 이후 휴직 상태로 조사에 임한 경력 25년 이상의 베테랑 경찰 김 모 경관은 총을 쏜 이유에 대해 “옷장에서 나온 앳친스의 손에 총이 들려있는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현장에 있던 다른 3명 중 총을 봤다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그러나 최근 새로운 정황이 알려졌다. 현지언론은 앳친스 사살 당시 현장에 있던 수사관들이 서로 다른 명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김 모 경관은 “한 명은 ‘꼼짝마’라고 명령했고, 다른 한 명은 ‘두 손을 들고 앞으로 나오라’고 지시했다”면서 현장에서 엇갈린 명령이 있었음을 진술했다.

 

이 바람에 현장에 혼선이 생기면서 김 모 경관이 옷장 밖으로 나온 앳친스의 손에 총이 들려 있는 것으로 착각하고 사살했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일단 FBI 조사보고서를 넘겨받은 애틀랜타 경찰국은 곧 김 경관에 대한 제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사건은 앞서 발생한 백인 경찰의 10대 흑인 총격 사살건과 맞물려 인종차별 논란을 빚었으며, 공권력 남용에 대한 항의로 이어졌다.

 

ⓒ 나우뉴스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JC 영문기사: New details about FBI task force shooting of unarmed man


  1. 조지아 애틀랜타 뷰티협회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

    Date2019.11.2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0
    Read More
  2. 조지아한인부동산협회 2019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

    Date2019.11.2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0
    Read More
  3. 제17주년 애틀랜타 족구협회장배 족구대회

    Date2019.11.2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6
    Read More
  4. 류현진, 애틀랜타 오나?

    Date2019.11.0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9
    Read More
  5. “분명 총이었는데” … 애틀랜타 한인 경찰, 비무장 흑인청년 사살 논란

    Date2019.10.3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37
    Read More
  6. 대한항공, 애틀랜타 공항서 안면인식 탑승 서비스 개시

    Date2019.10.3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4
    Read More
  7. 애틀랜타서 경비행기 주택에 추락 … 2명 사망·실종

    Date2019.10.3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80
    Read More
  8. 2019 애틀랜타 코리안 페스티벌

    Date2019.10.1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6
    Read More
  9. 전통 생활예술 ‘봉화 닭실댁의 손길전’ 애틀랜타 전시

    Date2019.10.1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1
    Read More
  10. 조지아 메트로시티뱅크 미주지역 한인은행 5번째 상장

    Date2019.10.0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2
    Read More
  11. 쟌스크릭한인교회 이경원 담임목사 취임 감사예배

    Date2019.09.1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90
    Read More
  12. “애틀랜타 코리안 페스티벌에 참여하세요~”

    Date2019.09.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4
    Read More
  13. 중앙일보 주최, 제8회 칼리지 페어 2019

    Date2019.08.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5
    Read More
  14. 프라미스원 뱅크, 제5회 장학생 모집

    Date2019.08.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7
    Read More
  15. 애틀랜타-조지아 한인상공회의 제25대 회장 선거 공고

    Date2019.08.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6
    Read More
  16. 섬기는 한국학교 학생 모집

    Date2019.08.0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6
    Read More
  17. 제일한국학교 학생 모집

    Date2019.08.0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7
    Read More
  18. [포토뉴스] 벽 뚫고 돌진한 차량

    Date2019.06.1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54
    Read More
  19. ‘애틀랜타 호스트바 살인사건’ 박동수 종신형

    Date2019.06.1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74
    Read More
  20. 애틀랜타 인구 증가율, 전국 4번째

    Date2019.06.0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4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