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신상/세일/개업정보 문화 & 엔터테인먼트 한인타운 뉴스
조회 수 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_페북_730_400_회색.jpg

 

디애슬레틱 “다저스는 류현진 계약 대상서 제외”
“애틀랜타·메츠·미네소타·에인절스, 류현진 영입 경쟁”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류현진 영입 경쟁에 뛰어들었다는 취지의 보도가 나오면서 애틀랜탄 한인사회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이 열리면서 류현진(32)의 행선지에 야구팬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미국 매체 디애슬레틱은 2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의 FA 현황과 영입 타깃 선수를 예상하면서 류현진을 영입대상에 올려놓은 팀으로 내셔널리그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뉴욕 메츠, 아메리칸리그의 미네소타 트윈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를 꼽았다.

 

원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류현진을 영입대상에서 제외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2019시즌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우승팀인 애틀랜타에 관해 "내년 선발라인업에 마이크 소로카, 맥스 프리드가 버티고 있지만, 우승을 노리기엔 다소 부족하다"며 "게릿 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매디슨 범가너, 류현진 등 FA시장에 나온 주요 선발 투수 영입에 뛰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욕 메츠도 류현진 영입전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메츠는 2019시즌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지만, 지난 7월 치열한 영입 경쟁 끝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마커스 스트로먼을 영입하며 내년 시즌을 위한 전력을 비축했다.

 

이 매체는 "메츠엔 확실한 에이스 제이컵 디그롬과 스트로먼, 노아 신더가드, 스티븐 마츠 등이 있다"며 "콜, 스트라스버그 등 리그 최고 수준의 에이스를 천문학적인 금액을 들여 영입할 필요는 없지만, FA자격을 얻은 잭 휠러와 재계약하거나 류현진 등 우수한 선발 투수를 영입하면 큰 성과를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메리칸리그에선 미네소타와 에인절스가 류현진을 영입대상 명단에 올려놓았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2019시즌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우승팀인 미네소타에 관해 "2019시즌에 제이크 오도리지, 마이클 피네다, 카일 깁슨 등 세 명의 투수에게 너무 많이 의존했다"며 "이번 FA시장에서 선발 로테이션을 풍성하게 만드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에인절스에 관해선 "불펜은 풍부하지만, 선발투수 라인업이 문제"라며 "최근 수년간 오타니 쇼헤이, 앤드루 히니, 그리핀 캐닝 등 적잖은 젊은 선발 투수가 부상으로 고꾸라지며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에인절스는 캘리포니아 출신인 콜, 스트라스버그 혹은 한국 출신 류현진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원소속팀 다저스는 류현진을 영입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예상해 눈길을 끌었다.

 

디애슬레틱은 "다저스에 가장 필요한 보직은 마무리 투수"라며 "최근 수년간 월드시리즈 우승 문턱에서 무너진 다저스는 변화를 추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정 선발진은 워커 뷸러, 클레이턴 커쇼, 마에다 겐타로 채우고 훌리오 우리아스, 로스 스트리플링, 더스틴 메이, 토니 곤솔린, 데니스 산타나 등이 나머지 자리를 놓고 경쟁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마무리 투수 커비 예이츠, 켄 자일스 등을 타깃 선수로 꼽았다.

 

ⓒ 연합뉴스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조지아 애틀랜타 뷰티협회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

    Date2019.11.2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0
    Read More
  2. 조지아한인부동산협회 2019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

    Date2019.11.2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0
    Read More
  3. 제17주년 애틀랜타 족구협회장배 족구대회

    Date2019.11.2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6
    Read More
  4. 류현진, 애틀랜타 오나?

    Date2019.11.0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9
    Read More
  5. “분명 총이었는데” … 애틀랜타 한인 경찰, 비무장 흑인청년 사살 논란

    Date2019.10.3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37
    Read More
  6. 대한항공, 애틀랜타 공항서 안면인식 탑승 서비스 개시

    Date2019.10.3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4
    Read More
  7. 애틀랜타서 경비행기 주택에 추락 … 2명 사망·실종

    Date2019.10.3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80
    Read More
  8. 2019 애틀랜타 코리안 페스티벌

    Date2019.10.1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6
    Read More
  9. 전통 생활예술 ‘봉화 닭실댁의 손길전’ 애틀랜타 전시

    Date2019.10.1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1
    Read More
  10. 조지아 메트로시티뱅크 미주지역 한인은행 5번째 상장

    Date2019.10.0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2
    Read More
  11. 쟌스크릭한인교회 이경원 담임목사 취임 감사예배

    Date2019.09.1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90
    Read More
  12. “애틀랜타 코리안 페스티벌에 참여하세요~”

    Date2019.09.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4
    Read More
  13. 중앙일보 주최, 제8회 칼리지 페어 2019

    Date2019.08.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5
    Read More
  14. 프라미스원 뱅크, 제5회 장학생 모집

    Date2019.08.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7
    Read More
  15. 애틀랜타-조지아 한인상공회의 제25대 회장 선거 공고

    Date2019.08.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6
    Read More
  16. 섬기는 한국학교 학생 모집

    Date2019.08.0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6
    Read More
  17. 제일한국학교 학생 모집

    Date2019.08.0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7
    Read More
  18. [포토뉴스] 벽 뚫고 돌진한 차량

    Date2019.06.1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54
    Read More
  19. ‘애틀랜타 호스트바 살인사건’ 박동수 종신형

    Date2019.06.1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74
    Read More
  20. 애틀랜타 인구 증가율, 전국 4번째

    Date2019.06.0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4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