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신상/세일/개업정보 문화 & 엔터테인먼트 한인타운 뉴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페북_730_400_회색.jpg

차 안 잠자던 흑인, 음주측정 후 몸싸움 벌이고 도주 중 총 맞아 
애틀랜타 경찰국장 사임
시위대-경찰 대치·사건현장 패스트푸드점 불

 

백인 경찰의 폭력에 희생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이 미국 전역을 뒤흔든 가운데 경찰의 총격에 비무장 흑인 청년이 또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이 발생한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는 수백명이 곳곳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며 경찰과 대치해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흑인 청년 레이샤드 브룩스(27)는 전날 밤 체포에 저항하며 몸싸움을 벌이다 도주하던 중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사건은 애틀랜타의 패스트푸드 식당인 웬디스 매장 앞에서 발생했다.

 

AKR20200614003951075_07_i.jpg

 

AKR20200614003951075_04_i.jpg

 

AKR20200614003951075_05_i.jpg

 

AKR20200614003951075_06_i.jpg

 

 

경찰은 웬디스의 드라이브 스루 통로를 한 차량이 막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했다.

 

차 안에는 브룩스가 잠들어 있었고, 경찰은 그를 깨워 현장에서 음주측정을 했다.

 

경찰은 음주측정에서 단속 기준에 걸리자 그를 체포하려 했다.

 

하지만, 브룩스는 저항하며 경찰관들과 몸싸움을 벌였고,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빼앗아 달아나던 중 한 경관이 쏜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은 영상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공유했고, 현지 여론은 경찰에 대한 비난으로 들끓었다.

 

전미유색인종지위향상협회(NAACP) 조지아주 지부는 성명을 내고 "차 안에서 잠들어 아무 짓도 하지 않은 브룩스가 왜 경찰의 총에 맞아야만 했는가"라며 경찰을 성토했다.

 

브룩스 사촌인 디케이터 레드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사망한 플로이드를 언급하면서 "여기(애틀랜타)가 거기(미니애폴리스)보다 낫다고 생각했었다"며 "이 나라에서 흑인 젊은이들이 헛되이 죽어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애틀랜타 경찰은 당시 상황과 관련해 테이저건(전기충격기)으로 브룩스를 제압하려 했으나, 브룩스는 경찰의 테이저건을 뺐으며 저항했다고 밝혔다.

 

해당 경찰을 상대로 내부 조사에 착수한 조지아주 수사국(GBI)은 성명을 내고 "목격자들이 찍은 영상과 초기 수사 정보를 검토하고 있다"며 사건 당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체포에 저항하는 브룩스가 경찰관 2명과 뒤엉켜 몸싸움하고, 경찰이 테이저건을 꺼내자 브룩스가 이를 빼앗아 달아나다 총에 맞아 쓰러지는 장면이 담겼다.

 

브룩스 측 변호인 저스틴 밀러는 "경찰은 브룩스가 치명적인 무기인 테이저건을 갖고 있었다고 주장하겠지만 그건 그렇지 않다"며 "경찰이 왜 흑인에게 그렇게 빨리 방아쇠를 당겨야만 했는가"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케이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이날 에리카 실즈 경찰서장이 사임하기로 했다며 수습에 나섰고, 쉴즈 서장은 곧이어 전격 사퇴했다.

 

하지만, 성난 시위대는 이날 브룩스가 숨진 웬디스 매장 앞과 애틀랜타 센테니얼 올림픽 공원 등 도심 곳곳에 모여 경찰의 행위를 규탄했고, 경찰은 시위대 해산을 위해 최루탄을 터트렸다.

 

일부 시위대는 애틀랜타의 85번, 75번 고속도로 교차로에 집결해 경찰과 대치했다.

 

브룩스가 숨진 곳에서 가까운 웬디스 매장에서는 원인 불명의 화재가 발생했다.

 

애틀랜타를 관할하는 풀턴카운티의 폴 하워드 검사는 성명에서 조지아 수사국과는 별도로 "강력하고 독립적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 하버드·MIT, ‘온라인 유학생’ 비자취소 중단해달라 소송

    Date2020.07.0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1
    Read More
  2. 아프면 한국행? … “요즘은 안 통해요”

    Date2020.07.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1
    Read More
  3. 한국 유학생들 “무슨 날벼락이냐” … 충격·분통

    Date2020.07.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9
    Read More
  4. FDA “코로나19 바이러스 식품 통한 전염 증거 없어”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
    Read More
  5. No Image

    SAT·ACT 고집하는 조지아 교육당국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9
    Read More
  6. No Image

    병원 진료비에 ‘PPE 비용’ 등장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
    Read More
  7. No Image

    코로나19 사업체 손실 보상받을 수 있나요?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
    Read More
  8. 미 대법원 ‘불체청소년 추방유예’ DACA 폐지 제동

    Date2020.06.1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8
    Read More
  9. 미 이민심사기관 인력 4분의 3 감축 수순…심사 차질 우려

    Date2020.06.1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4
    Read More
  10. 애틀랜타 백인경찰 흑인사살에 경찰서장 사임·현장경관 해임

    Date2020.06.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7
    Read More
  11. 비무장 흑인, 또 경찰 총격 사망…애틀랜타 시위로 긴장 고조

    Date2020.06.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0
    Read More
  12. 조지아 코로나19 사망자, 하루 77명 급증 … 재확산 공포 증폭

    Date2020.06.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0
    Read More
  13. 조지아 코로나19 확진자 5월 한달간 2만명 넘게 증가

    Date2020.06.0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5
    Read More
  14. ‘조지 플로이드’ 시위, 애틀랜타 한인사회 피해사례 속출

    Date2020.05.3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27
    Read More
  15. 조지아, 술집·나이트클럽 6월 1일부터 오픈

    Date2020.05.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4
    Read More
  16. 핫윙, 조지아에서 가장 인기있는 배달 메뉴

    Date2020.05.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8
    Read More
  17. 한국 방문 자가격리 위반 첫 구속

    Date2020.05.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1
    Read More
  18. 귀넷 카운티 인구 93만6천명 … 연방 센서스국 2019년 인구통계 추정치

    Date2020.05.2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0
    Read More
  19. 미국 18개 주서 코로나19 환자 증가세…감소한 주는 10개 그쳐

    Date2020.05.2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8
    Read More
  20. 귀넷고교 쌍둥이 남매, ‘수석·차석 졸업’ 화제

    Date2020.05.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8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