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신상/세일/개업정보 문화 & 엔터테인먼트 한인타운 뉴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페북_730_400_회색.jpg

▲ 에리카 실즈 애틀랜타 경찰서장

 

인종차별 반대시위 격화
방화·고속도로 차단 등 폭력사태 속출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지속하는 가운데 조지아주 애틀랜타시에서 흑인이 경찰의 총격에 사망하는 사건이 또 발생해 현지 경찰서장이 사임하고 현장 경찰관은 해임됐다.

 

로이터, AP통신에 따르면 13일 미 애틀랜타 경찰 당국은 흑인 남성 레이샤드 브룩스(27)의 사망과 관련된 경찰관 1명을 해임하고 다른 1명을 행정직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앞서 에리카 실즈 애틀랜타 경찰서장도 이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전날 경찰은 브룩스를 음주 단속에서 적발해 그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그에게 총을 쐈다. 브룩스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목격자가 찍은 영상을 보면 브룩스는 이들과 몸싸움을 벌이다 경찰의 테이저건(전기충격총)을 손에 든 채 달아난다.

 

웬디스 매장의 감시카메라에는 도망가던 브룩스가 뒤돌아 테이저건을 경찰에 겨냥하자 경찰이 총을 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사건으로 애틀랜타 주민들은 사건이 발생한 웬디스 매장에 불을 지르고 인근 고속도로를 차단하는 등 격렬한 항의 시위에 나섰다.

 

현지 방송은 웬디스 매장에서 불길이 치솟는 화면을 내보냈다. 불은 오후 11시 30분께 진압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브룩스 측 변호인인 크리스 스튜어트는 "그간 경찰은 테이저건이 치명적인 무기가 아니라고 말해왔는데, 흑인이 이를 들고 도주하니까 갑자기 총격을 가할 만큼 치명적인 무기라고 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 월마트, 건강보험 판다…에이전시 설립·에이전트 고용

    Date2020.07.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
    Read More
  2. 스타벅스 매장서 마스크 안 쓰면 커피 못 마신다

    Date2020.07.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8
    Read More
  3. 하버드·MIT, ‘온라인 유학생’ 비자취소 중단해달라 소송

    Date2020.07.0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4
    Read More
  4. 아프면 한국행? … “요즘은 안 통해요”

    Date2020.07.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6
    Read More
  5. 한국 유학생들 “무슨 날벼락이냐” … 충격·분통

    Date2020.07.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2
    Read More
  6. FDA “코로나19 바이러스 식품 통한 전염 증거 없어”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
    Read More
  7. No Image

    SAT·ACT 고집하는 조지아 교육당국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9
    Read More
  8. No Image

    병원 진료비에 ‘PPE 비용’ 등장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
    Read More
  9. No Image

    코로나19 사업체 손실 보상받을 수 있나요?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
    Read More
  10. 미 대법원 ‘불체청소년 추방유예’ DACA 폐지 제동

    Date2020.06.1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8
    Read More
  11. 미 이민심사기관 인력 4분의 3 감축 수순…심사 차질 우려

    Date2020.06.1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4
    Read More
  12. 애틀랜타 백인경찰 흑인사살에 경찰서장 사임·현장경관 해임

    Date2020.06.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8
    Read More
  13. 비무장 흑인, 또 경찰 총격 사망…애틀랜타 시위로 긴장 고조

    Date2020.06.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0
    Read More
  14. 조지아 코로나19 사망자, 하루 77명 급증 … 재확산 공포 증폭

    Date2020.06.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0
    Read More
  15. 조지아 코로나19 확진자 5월 한달간 2만명 넘게 증가

    Date2020.06.0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5
    Read More
  16. ‘조지 플로이드’ 시위, 애틀랜타 한인사회 피해사례 속출

    Date2020.05.3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27
    Read More
  17. 조지아, 술집·나이트클럽 6월 1일부터 오픈

    Date2020.05.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4
    Read More
  18. 핫윙, 조지아에서 가장 인기있는 배달 메뉴

    Date2020.05.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9
    Read More
  19. 한국 방문 자가격리 위반 첫 구속

    Date2020.05.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1
    Read More
  20. 귀넷 카운티 인구 93만6천명 … 연방 센서스국 2019년 인구통계 추정치

    Date2020.05.2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