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신상/세일/개업정보 문화 & 엔터테인먼트 한인타운 뉴스
조회 수 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애틀랜타.jpg

2주간 자가격리 엄격 적용
응급 환자라도 예외 없어
수술·치료 계획 잘 세워야

 

한국 국적자나 미국 시민권자가 한국 병원에서 진료·치료를 받으려면 미리 서두르는 것이 좋겠다. ‘아프면 한국 가면 되지’라던 말이 코로나19 사태로 통용되지 않고 있다. 한국 정부가 해외입국자 2주 자가격리 원칙을 적용하고, 병·의원은 미국에서 온 환자를 꺼리는 분위기다.

 

지난 6월 21일 맨해튼 비치 해변에서 운동하다 발목 골절상을 당한 오모(35)씨는 보름 넘도록 수술받지 못 하고 있다. 오씨는 골절상 직후 어전트케어에서 응급조치를 받았다. 다음 날 만난 정형외과 전문의는 수술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오씨는 수술비용과 재활 등을 고려해 6월23일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그는 나름대로 발 빠른 대응에 나섰지만 한국에서 모든 계획이 틀어졌다. 오씨는 “미국 건강보험이 수술비를 충당하지 못해 한국행을 결정했다”면서 “한국 도착한 다음날 한국 건강보험 혜택은 가능했지만 병원 자체를 갈 수 없었다”고 전했다.

 

현재 한국 보건당국과 병원은 해외입국자가 환자라도 2주 자가격리 예외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생명이 위급한 상황이 아니라면 해외에서 입국한 골절상이나 만성질환 환자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오씨는 “미국 의사 소견서와 발목 골절상 엑스레이 사진까지 보여줬지만, 주소지 보건소는 코로나19 진단검사만 받게 했다”라며 “입국 다음날 ‘코로나19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보건소 측은 병원 가기 힘들다고 통보했다. 대학병원 등 주요 병원 5곳에 전화로 수술 가능 여부를 물어봐도 자가격리가 끝난 다음에나 입원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결국 오씨는 발목 골절상 고통을 참으며 2주를 버텼다. 그는 자가격리가 끝나는 8일(한국시간) 천안 단국대학교병원에서 수술할 예정이다.

 

가족 장례식 참석만 예외 허용

 

한편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한국 정부는 미국발 해외입국자 자가격리에 더 신경 쓰는 분위기다. 1~2주 한국 단기방문이 필요한 한인은 항공권 끊을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있다.

 

한인 등은 한국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면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깔아야 한다. 가족 등 주소지와 직접 연락이 가능한 셀폰 번호 등을 확인받아야 공항을 나설 수 있다. 자가격리 후 3일 안에 주소지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감염 전수검사를 받아야 한다.

 

미국발 입국자는 한국 도착 후 가족이나 친척집 또는 별도 시설에서 2주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자가격리 주소지 허용 기준은 직계존속에서 직계존비속, 삼촌 이내 혈족으로 확대했다. 삼촌 혈족 당사자는 자가격리 보호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2주 자가격리 기간 예외는 가족 ‘장례 참석’만 인정한다.

 

© 미주중앙일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월마트, 건강보험 판다…에이전시 설립·에이전트 고용

    Date2020.07.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7
    Read More
  2. 스타벅스 매장서 마스크 안 쓰면 커피 못 마신다

    Date2020.07.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1
    Read More
  3. 하버드·MIT, ‘온라인 유학생’ 비자취소 중단해달라 소송

    Date2020.07.0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7
    Read More
  4. 아프면 한국행? … “요즘은 안 통해요”

    Date2020.07.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0
    Read More
  5. 한국 유학생들 “무슨 날벼락이냐” … 충격·분통

    Date2020.07.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1
    Read More
  6. FDA “코로나19 바이러스 식품 통한 전염 증거 없어”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8
    Read More
  7. No Image

    SAT·ACT 고집하는 조지아 교육당국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6
    Read More
  8. No Image

    병원 진료비에 ‘PPE 비용’ 등장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
    Read More
  9. No Image

    코로나19 사업체 손실 보상받을 수 있나요?

    Date2020.06.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
    Read More
  10. 미 대법원 ‘불체청소년 추방유예’ DACA 폐지 제동

    Date2020.06.1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8
    Read More
  11. 미 이민심사기관 인력 4분의 3 감축 수순…심사 차질 우려

    Date2020.06.1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6
    Read More
  12. 애틀랜타 백인경찰 흑인사살에 경찰서장 사임·현장경관 해임

    Date2020.06.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0
    Read More
  13. 비무장 흑인, 또 경찰 총격 사망…애틀랜타 시위로 긴장 고조

    Date2020.06.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0
    Read More
  14. 조지아 코로나19 사망자, 하루 77명 급증 … 재확산 공포 증폭

    Date2020.06.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1
    Read More
  15. 조지아 코로나19 확진자 5월 한달간 2만명 넘게 증가

    Date2020.06.0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6
    Read More
  16. ‘조지 플로이드’ 시위, 애틀랜타 한인사회 피해사례 속출

    Date2020.05.3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29
    Read More
  17. 조지아, 술집·나이트클럽 6월 1일부터 오픈

    Date2020.05.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7
    Read More
  18. 핫윙, 조지아에서 가장 인기있는 배달 메뉴

    Date2020.05.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81
    Read More
  19. 한국 방문 자가격리 위반 첫 구속

    Date2020.05.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2
    Read More
  20. 귀넷 카운티 인구 93만6천명 … 연방 센서스국 2019년 인구통계 추정치

    Date2020.05.2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