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신상/세일/개업정보 문화 & 엔터테인먼트 한인타운 뉴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고비용 의료보장 체계·연방주의·자유주의 문화에 취약한 리더십 더해지며 재난

 

애틀랜타.jpg

강대국(power)이란 표현으로도 모자라 초강대국(superpower)으로 불리는 미국이 바닥없는 수렁으로 추락하고 있다. 통상 이런 표현은 어느 정도 과장이 담긴 수사이기 십상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놓고 보면 이 문장은 너무도 축어적이다.

 

 

이 초강대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23일(현지시간) 400만명을 넘어섰다. 전 세계 감염자의 4분의 1이다.

 

의료 체계의 미비나 고의적 누락 등으로 실제보다 코로나19 전염 규모가 크게 축소된 나라들이 있겠지만, 미국에서도 확인된 감염자 수는 실제의 10분의 1에 불과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인구 수와 견준 상대적 비율을 봐도 주요 국가 중 이만큼 심하게 타격을 입은 나라는 드물다. 감염자가 전체 인구의 1%를 훌쩍 넘겼는데 코로나19 환자가 1%를 넘은 나라는 브라질, 페루, 칠레 등 손에 꼽을 정도다.

 

그렇다고 코로나19 방역 모범국으로 꼽히는 독일처럼 사망자가 적은 것도 아니다. 미국의 사망자는 14만여명으로 역시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의 약 4분의 1이다.

 

미국으로서는 수모라 할 만하다. 왜 이렇게 됐을까.

 

미 언론 보도를 보면 코로나19란 대재앙의 원인은 산재해 있다. 모든 '퍼펙트 스톰'이 그렇듯 미국의 코로나19 재난도 여러 가지 사회구조적 문제와 정치 리더십, 문화적 토양 등이 복합적으로 중첩되며 빚어진 결과다.

 

접근성 낮고 고비용 구조인 의료 보장 체계 때문에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도 병원 가기를 주저하다 상황이 악화하거나 죽는 사람이 나온다.

 

초기엔 코로나19 검사 비용이 보험 대상에 들어가지 않아 검사받는 데만 수백만원이 들었다는 사례가 보도되기도 했다.

 

공공보건 부문에 대한 투자 축소는 이 분야의 인력·장비 감축으로 이어졌고 로버트 레드필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공공보건 부문이 보유한 의료 장비가 낙후해 검사를 많이 할 수 없다고 불평하기도 했다.

 

소득 수준이 낮은 흑인·히스패닉 등 소수인종·이민자가 청소·농장·육류 가공공장·물류 공장 등 필수 업종에 몰려 있는 고용 구조 탓에 이들은 코로나19 사태 속에도 일하러 나갔다가 감염됐다. 흑인·히스패닉에서 상대적으로 더 많은 비율로 환자와 사망자가 나오는 이유 중 하나다.

 

주 정부의 자율성·자치권을 보장하는 미국의 연방주의는 일사불란하고 조직적인 국가 차원의 대응을 어렵게 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 물자·장비·인력을 지원해달라는 주지사들과 주 정부가 알아서 하라는 대통령 간의 빈번한 설전은 한국에서는 납득하기 힘든 장면이다.

 

개인의 자유를 금과옥조로 여기는 미국적 자유주의는 코로나19 사태 속에도 수영장 풀 안에 사람들이 바글바글 모여 파티를 즐기고 해변 백사장이 새까맣게 인파로 뒤덮이는 장면을 연출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최근 '미국 예외주의가 우리의 기저질환이었다'란 제목의 기사에서 "그 전염병(코로나19)은 그저 가까이 있거나 공기 중 침방울로 인해 전염되는 게 아니다. 그것은 주택·보험·교통·임금·보육·식량 안보의 불평등을 먹고 자란다. 우리의 지금 실패는 이전의 실패에서 발원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모든 문제의 정점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있다. 기후 변화를 사기라고 생각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를 겨울철 유행병인 독감의 변종 정도로 생각했다.

 

전염병 위기 극복을 위해 전문가들의 조언과 의견에 귀 기울이는 대신 경제 정상화란 정치적 어젠다에 방점을 찍고 주지사들에게 경제 조기 재가동을 압박했다.

 

코로나19 방역의 유일한 무기로 거론되는 마스크 착용이 미국처럼 높은 정치적 상징을 띤 행위가 된 나라도 드물다.

 

백신 접종 거부 운동이 일고 과학을 배격하는 정서가 강한 미국의 반지성주의 토양이, 마스크 착용을 꺼리는 국가 지도자와 만나면서 빚어진 희한한 풍경이다.

 

미국의 추락은 어디까지 이어질까. 흔히들 미국은 일급 엘리트들이 이끌어가는 국가라고 한다.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에서 드러난 모습은 애석하게도 그런 엘리트들의 저력마저 정치의 프리즘을 통과하며 굴절되고 뒤틀리는 양상이었다.

 

올해 2월까지만 해도 코로나19의 격랑에 휩쓸린 한국의 가족들을 걱정하던 기자는, 이제 외려 '별일 없냐'는 안부 전화를 받는 처지가 됐다. 돌이켜보면 그때 한국을 휩쓴 건 산들바람이었고, 정작 태풍이 상륙한 곳은 미국이다.

 

몇 달째 이어지는 봉쇄령과 학교 폐쇄로 24시간 온 가족이 집안에서 오순도순 모여 살고 있는 기자로서는, 어서 빨리 미국이 그 저력을 발휘해 코로나19를 좀 잡았으면 하는 바람뿐이다.

 

© 연합뉴스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 보글보글 순두부

    Date2020.08.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
    Read More
  2. 초원 바베큐 런치 스페셜

    Date2020.08.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8
    Read More
  3. 애틀랜타 한국학교, 2020 가을학기 온라인 개학

    Date2020.08.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
    Read More
  4. 애틀랜타 한인회, 귀넷 카운티 10만불 기금 받는다

    Date2020.08.0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7
    Read More
  5. 애틀랜타 최고 병원은 에모리 대학병원

    Date2020.08.0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3
    Read More
  6. 시민권 수수료 500달러 인상

    Date2020.08.0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3
    Read More
  7. 살모넬라 오염 양파 주의보

    Date2020.08.0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9
    Read More
  8. 2차 현금 1200불, 이르면 8월 24일 발송 가능

    Date2020.07.2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5
    Read More
  9. 중국에서 배달된 ‘정체불명 씨앗’ 주의보

    Date2020.07.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4
    Read More
  10. 코로나 검사, 사전예약 없이 무료로 받으세요!

    Date2020.07.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4
    Read More
  11. 대한항공 기내 공기, 안전할까?

    Date2020.07.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6
    Read More
  12. 미국이 앓던 만성질환의 ‘퍼펙트 스톰’ 코로나 사태

    Date2020.07.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6
    Read More
  13. 100% 온라인 수강 신입 유학생은 입국금지

    Date2020.07.2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
    Read More
  14. 미 정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6억명분 확보

    Date2020.07.2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8
    Read More
  15. 아메리칸 항공, 한국행 승객에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요구

    Date2020.07.2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0
    Read More
  16. ‘현금 1200불, 실업수당 400불’ 추가부양 가닥

    Date2020.07.2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8
    Read More
  17. 주정부·대학 반발에 유학생 비자 취소 ‘없던 일로’

    Date2020.07.1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6
    Read More
  18. ‘유학생 비자취소’ 거센 역풍, 200 여 대학·주정부들 소송

    Date2020.07.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4
    Read More
  19. 조지아주 논란의 ‘6주 낙태 금지’ 폐기 … “헌법 위배”

    Date2020.07.1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0
    Read More
  20. 조지아, ‘집에서 한국말 가장 많이 사용하는 주’

    Date2020.07.1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