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신상/세일/개업 문화 타운 뉴스 전문가 칼럼
조회 수 4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애틀랜타.jpg

미국 9개 주에 보석·장난감 등으로 위장돼 배달
미 당국 “심지 말아야” … 중국 외교부 “소포 위조됐다”

 

미국과 중국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는 가운데 중국에서 미국 곳곳으로 배달된 '정체불명의 씨앗'으로 인해 소동이 벌어지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최근 켄터키, 버지니아, 유타, 워싱턴, 루이지애나, 오하이오, 텍사스 등 미국 내 최소 9개 주의 주민들이 중국에서 배달된 정체불명의 소포를 받았다.

 

소포 겉면에는 그 내용물이 보석, 장난감 등이라고 적혀있었으나, 막상 주민들이 소포를 개봉하면 그 안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씨앗이 들어있었다.

 

텍사스주에 사는 한 주민은 중국 쑤저우에서 온 소포를 받았는데 소포 겉면에는 '목걸이'라고 적혀있었지만, 소포를 열어보니 씨앗이 들어있었다고 한다. 그는 이를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오하이오주에 사는 주민도 중국 쑤저우에서 온 소포를 열어본 결과 해바라기 씨앗처럼 생긴 씨앗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각 주의 농업 당국은 이 정체불명의 씨앗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루이지애나 농업 당국은 "현재로서는 소포 안에 든 것이 어떠한 종류의 씨앗인지 확실히 알 수 없다"며 "우리는 씨앗의 정체를 확실하게 밝혀내 루이지애나 농업과 환경에 위험이 미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켄터키 농업 당국은 성명에서 "아직 우리는 이것이 장난인지, 인터넷 사기인지 아니면 일종의 바이오 테러리즘인지 판단할 수 있도록 하는 충분한 정보가 없다"고 발표했다.

 

각 주의 농업 당국은 중국발 소포로 씨앗을 받은 주민은 이를 당국에 신고하고, 그 정체가 아직 불분명한 만큼 씨앗을 땅에 심지 말 것을 요청했다.

 

일부 주 당국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소포 겉면에 '중국우체국'(차이나포스트)라고 적혀 있다.

 

그러나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우체국이 확인한 결과 봉투의 정보는 위조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식물 종자는 만국우편연합의 금지 물품에 속하며 중국우체국은 이를 엄격히 준수한다고 설명했다.

 

왕 대변인은 중국우체국이 미국 측으로부터 소포를 넘겨받아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CMP는 "그렇지 않아도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빠르게 악화하는 상황에서 이번 사건은 양국 사이에 더 큰 불신을 심고 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 조지아 공대 학생 51명 양성 반응

    Date2020.08.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8
    Read More
  2. 잔스크릭시 마리화나 비범죄화 추진

    Date2020.08.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7
    Read More
  3. 조지아, 추가 실업수당 300불 지급 추진

    Date2020.08.2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8
    Read More
  4. 조지아 코로나 감염 ‘전국 1위’

    Date2020.08.2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80
    Read More
  5. 조지아 SK 배터리공장 한인 불법고용에 미국인들 뿔났다

    Date2020.08.2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88
    Read More
  6. ‘트럼프 수당 300달러’ 8월 1일 소급해 지급

    Date2020.08.1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5
    Read More
  7. 애틀랜타 코로나19 범 한인 비상대칙위원회, 현금 지원 - 30명, 각각 $500

    Date2020.08.1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3
    Read More
  8. 애틀랜타 국제공항, 보안검색대 총기 적발 전국 최다

    Date2020.08.1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5
    Read More
  9. 보글보글 순두부

    Date2020.08.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2
    Read More
  10. 초원 바베큐 런치 스페셜

    Date2020.08.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1
    Read More
  11. 애틀랜타 한국학교, 2020 가을학기 온라인 개학

    Date2020.08.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9
    Read More
  12. 애틀랜타 한인회, 귀넷 카운티 10만불 기금 받는다

    Date2020.08.0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2
    Read More
  13. 애틀랜타 최고 병원은 에모리 대학병원

    Date2020.08.0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1
    Read More
  14. 시민권 수수료 500달러 인상

    Date2020.08.0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4
    Read More
  15. 살모넬라 오염 양파 주의보

    Date2020.08.0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3
    Read More
  16. 2차 현금 1200불, 이르면 8월 24일 발송 가능

    Date2020.07.2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8
    Read More
  17. 중국에서 배달된 ‘정체불명 씨앗’ 주의보

    Date2020.07.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9
    Read More
  18. 코로나 검사, 사전예약 없이 무료로 받으세요!

    Date2020.07.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5
    Read More
  19. 대한항공 기내 공기, 안전할까?

    Date2020.07.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1
    Read More
  20. 미국이 앓던 만성질환의 ‘퍼펙트 스톰’ 코로나 사태

    Date2020.07.2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