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신상/세일/개업 문화 타운 뉴스 전문가 칼럼
조회 수 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애틀랜타.jpg

소비자 단체들 6개월 추적
화장지 등 생필품 2~14배

 

최근 한인들이 애용하는 온라인 게시판을 뜨겁게 달군 불만 중 하나는 아마존의 가격 횡포였다.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값이 많이 오른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이는 소비자 보호단체들도 예의주시한 부분으로 조사 결과 이런 불만들은 실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워싱턴에 본부를 둔 비영리단체인 ‘퍼블릭 시티즌’과 ‘미국 공익연구소(USPIRG)’는 아마존의 가격 부풀리기가 코로나 사태 이후 극심해졌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최근 각각 발표했다. 지난 6개월간 추적 조사한 결과, 무려 1000% 이상 가격이 오른 제품이 있었고 현재 시세와 비교해도 다른 소매점보다 14배 이상 과도하게 비싼 경우도 있었다.

 

퍼블릭 시티즌이 캐낸 바에 따르면 아마존에서 판매하는 ‘클래버 걸’ 브랜드의 옥수수 전분 6.5온스 가격은 6개월 사이 1010% 올랐고, 동일한 품질의 일회용 마스크 50개 포장은 1000% 비싸졌다. 또 휴지 8개 포장은 528%, ‘도미노’ 슈가 파우더 1파운드 박스는 520%, ‘다이얼’ 액체 항균비누는 470%, ‘필스베리’ 밀가루 5파운드 8개 포장은 425%, 일회용 장갑 100개 포장은 336%, ‘브라우니’ 페이퍼 타올 8개 포장은 303% 각각 값이 올랐다.

 

단기간 내 가격이 오른 제품들은 ‘sold by Amazon’ 라벨이 붙은 아마존 직접 판매 상품은 물론, 독립 셀러들이 취급하는 것 등 광범위했다. 퍼블릭 시티즌의 알렉스 하만은 “아마존은 독립 셀러들을 탓하지만 실제로는 아마존이 먼저 직접 판매하는 제품의 가격을 올리고 셀러들이 따라오도록 유도한다”며 “온라인상에서 가격 부풀리기 금지법 제정이 절실하고 아마존도 가격 결정 과정에서 중요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별개로 USPIRG는 밀가루, 화장지, 표백제, 세정제, 체온계, 비누 등 10가지 생필품 가격을 아마존 대 다른 소매점으로 대비시켜 조사한 결과, 2~14배 아마존이 비싸다고 발표했다. 클로락스 항균 물티슈는 아마존에서 37.95달러에 팔지만 타겟에서는 5달러에 불과했고, 아마존에서 29.99달러인 디지털 체온계가 월마트에서는 10달러 미만이었다.

 

USPIRG는 “캘리포니아를 포함한 33개 주 검찰이 팬데믹 이후 가격 부풀리기를 단속하고 있지만, 아마존은 일부 생필품을 평균 이상보다 비싸게 팔고 있다”며 “소비자는 가격 변동에 유의하고 아마존만 믿고 쇼핑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전했다.

 

© 미주중앙일보


  1. 둘루스 한인 정원용씨, 스님 살인 혐의 체포

    Date2020.12.0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6
    Read More
  2. 둘루스, ‘이젠 집에서 술 배달 주문’

    Date2020.11.1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5
    Read More
  3. 냉동보관 필요없는 모더나 백신, 예방효과 95%

    Date2020.11.1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5
    Read More
  4. 도라빌시 신규 금연 조례 통과

    Date2020.11.1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8
    Read More
  5. 조지아 ‘가장 행복한 주’ 19위

    Date2020.10.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0
    Read More
  6. 조지아 제일 부촌은 ‘존스크릭’

    Date2020.10.0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12
    Read More
  7. 또 계 파동 … 계주 자살, 피해액 수십만달러

    Date2020.10.0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94
    Read More
  8. ‘1인 단체’로 변신한 애틀랜타한인회?

    Date2020.09.2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4
    Read More
  9. 애틀랜타 살인 증가 … 그 원인은?

    Date2020.09.2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3
    Read More
  10. 고객 돈 사취 한인 변호사 형사 입건

    Date2020.09.2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18
    Read More
  11. 제2차 사랑의 나눔행사 - 쌀, 라면, 김 등의 식료품 및 필수 물품이 포함된 $50 상당의 패키지

    Date2020.09.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6
    Read More
  12. 조지아 등, 살모넬라균 오염 버섯 주의보

    Date2020.09.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9
    Read More
  13. ICE, SK이노 한국인 근로자 주거지 급습

    Date2020.09.2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1
    Read More
  14. 공포의 귀넷 주택, 여성 3명 감금해 성폭행

    Date2020.09.2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26
    Read More
  15. 애틀랜타총영사 직인 위조, 한국 입국시 격리면제 시도

    Date2020.09.2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5
    Read More
  16. 조지아 정신병 전과자 정자 기증 … 아이 36명 아빠 돼

    Date2020.09.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5
    Read More
  17. 코로나 사태에 몸집 불리는 아마존 … 북미에서 10만명 더 채용

    Date2020.09.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1
    Read More
  18. 아마존 가격 부풀리기 심각…14배까지

    Date2020.09.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6
    Read More
  19. 영유아도 코로나 퍼트린다…미국서 부모·형제로 전염 속출

    Date2020.09.1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6
    Read More
  20. “군기지 보다 가기 어려운 애틀랜타총영사관”

    Date2020.09.1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