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신상/세일/개업 문화 타운 뉴스 전문가 칼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페북_730_400_회색.jpg

한인 추정 미국 국적자 한국 입국하며 위조 서류 제출
공관 발급명단 대조해 적발…이틀간 격리후 강제출국

 

한국 입국시 의무적으로 적용되는 2주 코로나19 자가격리를 면제받기 위해 애틀랜타총영사의 직인을 위조해 가짜 자가격리 면제서류를 작성했던 ‘간 큰’ 미국 국적자가 강제추방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2일 한국 언론에 따르면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실은 “지난 6월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미국 국적자 A씨가 검역소에서 위조된 자가격리 면제서를 제시했다 적발됐다”고 공개했다.

 

백의원실은 “한국 외교부와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A씨는 ‘국방 관련 업무 목적으로 면제서를 발급받았다’고 주장했다”면서 “하지만 당국이 애틀랜타총영사관이 제공한 면제서류 발급 명단과 대조한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돼 임시생활 시설에 2일간 격리조치후 강제출국 시켰다”고 밝혔다.

 

특히 A씨는 애틀랜타총영사관이 제공하는 면제서류 양식에 공관장인 김영준 총영사의 직인 사진을 덧입히는 방식으로 출력해 서류를 위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은 A씨의 공관장 직인 입수 경로 등 구체적인 사건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또한 한국 당국은 A씨가 한인 미국 시민권자인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위조 수법으로 미뤄 한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국 보건당국은 사건 발생 3개월이 지난 9월17일 A씨를 공문서 위조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측은 백종헌 의원실에 “자가격리 조치가 시행된 이후 면제서류 위조는 해당 애틀랜타총영사관 관련 사건이 유일하다”고 답변했다. 백 의원은 “K-방역의 성과에 흠집을 내지 않으려고 사건 발생후 3개월 동안 쉬쉬하다가 이제서야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외교부와 보건복지부를 질타했다.

 

한국 정부는 국적과 출발지에 상관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 자가격리를 적용하고 있지만 사업적·공익적·학술적 목적 등 타당성이 인정되는 경우에 한해 재외공관을 통해 면제서를 받을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 애틀랜타K


  1. 조지아 ‘가장 행복한 주’ 19위

    Date2020.10.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6
    Read More
  2. 조지아 제일 부촌은 ‘존스크릭’

    Date2020.10.0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3
    Read More
  3. 또 계 파동 … 계주 자살, 피해액 수십만달러

    Date2020.10.0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50
    Read More
  4. ‘1인 단체’로 변신한 애틀랜타한인회?

    Date2020.09.2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2
    Read More
  5. 애틀랜타 살인 증가 … 그 원인은?

    Date2020.09.2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3
    Read More
  6. 고객 돈 사취 한인 변호사 형사 입건

    Date2020.09.29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95
    Read More
  7. 제2차 사랑의 나눔행사 - 쌀, 라면, 김 등의 식료품 및 필수 물품이 포함된 $50 상당의 패키지

    Date2020.09.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0
    Read More
  8. 조지아 등, 살모넬라균 오염 버섯 주의보

    Date2020.09.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7
    Read More
  9. ICE, SK이노 한국인 근로자 주거지 급습

    Date2020.09.2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82
    Read More
  10. 공포의 귀넷 주택, 여성 3명 감금해 성폭행

    Date2020.09.2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97
    Read More
  11. 애틀랜타총영사 직인 위조, 한국 입국시 격리면제 시도

    Date2020.09.2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0
    Read More
  12. 조지아 정신병 전과자 정자 기증 … 아이 36명 아빠 돼

    Date2020.09.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0
    Read More
  13. 코로나 사태에 몸집 불리는 아마존 … 북미에서 10만명 더 채용

    Date2020.09.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7
    Read More
  14. 아마존 가격 부풀리기 심각…14배까지

    Date2020.09.1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3
    Read More
  15. 영유아도 코로나 퍼트린다…미국서 부모·형제로 전염 속출

    Date2020.09.1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4
    Read More
  16. “군기지 보다 가기 어려운 애틀랜타총영사관”

    Date2020.09.1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7
    Read More
  17. 애틀랜타, 살인사건 140% 급증

    Date2020.09.1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6
    Read More
  18. 현대차, 미국서 투싼 18만대 리콜 … 화재위험에 야외주차 당부

    Date2020.09.1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21
    Read More
  19. 메트로 애틀랜타 코요테 주의보

    Date2020.09.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5
    Read More
  20. 조지아주 추가 실업수당 1800불 지급

    Date2020.09.10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