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운 이모저모
타운 뉴스/행사 신상/세일/개업정보 문화&엔터테이먼트
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조회 수 1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애틀랜타_한인.jpg

[뱅크레이트 50개 주 조사]
생활 비용·복지·문화·기후·범죄 등 평가
비싼 집값·물가 때문에 캘리포니아 37위
복지만 빼고 모두 하위권 메릴랜드 꼴찌

 

재정 전문 사이트 뱅크레이트닷컴이 50개 주의 생활 비용(affordability), 복지(Wellness), 문화생활, 기후, 범죄율 등의 범주를 고려해서 선정한 결과, 은퇴하기 가장 좋은 주에 조지아주(17.25점)가 선정됐다. 업체는 5개 평가 항목 중 생활 비용에는 40%, 복지 20%, 문화생활과 기후 각각 15%와 범죄율 10%로 가중치를 두고 점수를 매겼다고 밝혔다. 전체 평가 점수가 낮을수록 은퇴하기 좋은 도시다. 생활 여유란 주거비를 포함한 생활비 감당 여력이 고려 요소 중 하나다.

 

조지아는 지역의 물가와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한 생활 비용과 우수한 기후가 좋은 점수를 받았다. 복지와 범죄율은 중하위권이었고 문화생활은 하위권에 속했다. 조지아주의 연평균 기온은 64도로 지진은 거의 일어나지 않으며 토네이도 위험도는 평균 수준이다. 기후에서 위험도가 높은 것은 허리케인이다. 부동산 업체 레드핀에 따르면, 최근 주택 매물 중간가는 37만 달러 정도다.

 

2위는 1위와 0.20포인트 간극을 보인 플로리다였다. 점수는 17.45점으로 전 범주에서 중위권을 기록했다. 션사인 스테이트로 알려진 플로리다는 잦은 허리케인으로 기후 조건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 이미 65세 이상의 인구가 많이 사는 등 전체적으로 은퇴하기 좋은 여건이라는 게 뱅크레이트의 평가다. 집 값도 40만 달러를 밑돈다. 생활 비용에서 1위를 차지한 테네시주가 3위에 올랐고 미주리와 매사추세츠가 각각 그 뒤를 따랐다.

 

애틀랜타_구인구직.jpg

 

21.95점을 받은 와이오밍이 6위에 랭크됐고 기후 조건에서 1위에 오른 애리조나가 7위였다. 오하이오(8위), 인디애나(9위), 켄터키(10위)가 각각 상위 10위권에 들었다.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주로는 뉴저지가 24.55점으로 17위였다. 뉴저지는 복지와 범죄 부분에서 각 3위로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

 

생활 비용이 44위로 하위권은 뉴욕은 20위, 지난 수년간 한인 인구가 빠르게 늘고 있는 텍사스는 28위로 나타났다. 텍사스는 문화생활 부분에서 꼴찌였다. 생활 여유에서 최하위인 하와이는 33위였다. 캘리포니아는 복지와 기후에서 상위권에 올랐음에도 생활 비용(48위)과 범죄율(38위)에 하위권으로 평가되면서 전체 순위는 37위였다.

 

은퇴자들이 은퇴생활을 즐기기 힘든 주에는 메릴랜드(50위), 미네소타(49위), 캔자스(48위), 몬태나(47위), 알래스카(46위) 순이었다.

 

© 미주중앙일보


  1. 조지아주 100달러 위조지폐 조심하세요!

    Date2021.08.0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32
    Read More
  2. 애틀랜타 섬기는교회 2021년 장학생 모집

    Date2021.07.2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2
    Read More
  3. 애틀랜타 연쇄총격범, 검찰과 형량협상…“내주 사건 마무리”

    Date2021.07.2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3
    Read More
  4. “100불로 장보기 어림없어” 한인들도 고물가 볼멘소리

    Date2021.07.1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2
    Read More
  5. “은퇴생활 최적지는 조지아”

    Date2021.07.1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94
    Read More
  6. 뺑소니로 30대 한국인 숨지게 한 혐의 50대 남성, 15일 만에 체포

    Date2021.07.1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7
    Read More
  7. 애틀랜타 총격 4개월…한인단체 “우리는 하나” 인종화합 촉구

    Date2021.07.1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3
    Read More
  8. “애틀랜타 골프장 피격 프로골퍼, 범행 목격해 피살 추정”

    Date2021.07.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3
    Read More
  9. 애틀랜타 골프장서 총격사건…프로골퍼 총맞고 숨진 채 발견

    Date2021.07.0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5
    Read More
  10. ‘이민자 많은 곳 가기 두렵다’…애틀랜타 연쇄 총격 후 3개월

    Date2021.07.0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8
    Read More
  11. “재외동포 청소년 모국연수생 1천700명 선발합니다”

    Date2021.06.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3
    Read More
  12. 청솔시니어복지센터 7월 15일 재오픈

    Date2021.06.2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2
    Read More
  13. 2021 애틀랜타 칼리지 엑스포, 8월 7일(토)

    Date2021.06.2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8
    Read More
  14. 제71주년 6.25 기념식, 6월 25일(금) 오후 4시

    Date2021.06.2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
    Read More
  15. 최선호 보험, 소셜시큐리티·오바마케어 설명회

    Date2021.06.2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9
    Read More
  16. 재미한국학교협의회, 내달 19일 ‘제1회 코리안 스펠링 비’ 개최

    Date2021.06.2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4
    Read More
  17. 한국정부 “관광목적은 격리면제 안돼” 재확인…“형제 방문은 검토”

    Date2021.06.2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5
    Read More
  18. 앨라배마서 직장동료 겨냥 총격…4명 사상, 범인 숨진 채 발견

    Date2021.06.1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7
    Read More
  19. 스타벅스에 라떼가 없다?···백신 확산이 몰고온 미국의 풍경

    Date2021.06.1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1
    Read More
  20. 한국, 7월 1일부터 ‘해외 접종완료자’ 자가격리 면제

    Date2021.06.1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