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운 이모저모
타운 뉴스/행사 신상/세일/개업정보 문화&엔터테이먼트
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애틀랜타_마트.jpg

‘인플레’ 탁상공론보다 ‘물가인상 대책’ 더 원해

 

미국의 ‘경제 대통령’이 물가 상승률이 위험 수준인 것으로 인지했다. 하지만 미국민들은 물가 상승률 지속보다는 “오를 대로 오른 소비자 물가에 대한 대책”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은 14일 “물가상승률이 현저히 높아졌고, 향후 몇 달 동안 계속 높을 가능성이 크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준의 반기 통화정책 보고서 제출을 위한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 출석에 앞선 서면 발언을 통해서다.

 

다만 파월 의장은 물가상승률이 여러 달 고공행진을 벌이다 “이후 누그러질 것”이라며 인플레이션 압력이 ‘일시적’일 것이라는 기존 입장은 유지했다.

 

그러나 언론은 민감하게 반응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소 올해는 높은 물가상승률이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으로 풀이했고, AP통신은 물가상승세가 예측했던 것보다 더 크고 지속적일 것이라는 명확한 인정이라고 해석했다.

 

특히 파월 의장이 3주 전 하원 청문회에서 향후 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치인 2%로 “다시 떨어질 것”이라고 자신한 것과 달리 이날 서면 발언에서는 목표치 달성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전망하지 않았다는 점이 지적됐다.

 

단기적 물가상승이냐, 인플레이션의 전조냐는 탁상공론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의 몫이다. 한인들을 포함한 미국민들은 지난 1월 이후 50% 가까이 급등한 개스가격으로 차량 사용을 줄이고 있다. 개스를 비롯 각종 원자재 가격의 급상승으로 우선적으로 오른 장바구니 물가로 “외식은 물론, 식품점에서의 쇼핑도 힘들어졌다”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14일 페어팩스 지역 한인마켓을 찾은 한 고객은 “100달러면 1주일 치 장을 충분히 봤는데, 이제 어림없다”며 “정권 하나 바뀌었다고 이렇게 생활이 힘들어질 수 있느냐”고 기자에게 반문했다. 일반 국민들이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정책과 경제정책 변화가 물가 상승의 원인이라고 생각한다는 반증이다. 이로인해 일부 정치 전문가들은 ‘코로나 사태 해결’이나 ‘일자리 창출’보다 민생에 직결되는 '물가상승'이 내년도 중간선거의 화두로 떠오를 수 있다고 전망한다.

 

경제 전문가들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인플레이션이 발생하느냐 마냐의 문제보다, 오를 대로 오른 소비자 물가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진단한다. “몇 달 지나면 더이상 안 오를 것”이라는 정부의 답변은 오를 대로 오른 물가에 신음하는 국민들이 원하는 해답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런 가운데 13일 연방 노동부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로 미국의 인플레이션 우려는 확산일로다. 아직 조 바이든 행정부는 ‘물가 상승이 일시적’이라는 기존 판단을 뒤집으려는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시장 전망을 뛰어넘는 급등세가 확인된 만큼 궤도 수정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시각도 크다.

 

노동부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보다 0.9%, 전년 동월보다 5.4%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달 CPI 상승률은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를 크게 웃돌았다는 점에서 충격적인 결과로 받아들여졌다. 블룸버그통신이 예상한 전월 대비 상승률은 0.5%,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4.9%였다.

 

NYT에 따르면 바이든 경제팀은 물가 상승세가 당초 예상보다 길게 1년 이상 지속될 가능성에 대비하면서도 아직은 1970년대와 같은 전방위적이고 장기적인 인플레이션은 재발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

 

백악관 CEA의 최근 보고서는 최근 물가상승 움직임이 2차 세계대전 직후와 가장 비슷하다면서 당시 물가상승이 2년가량 지속됐다고 지적했다.

 

© 미주중앙일보


  1. 조지아주 100달러 위조지폐 조심하세요!

    Date2021.08.0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32
    Read More
  2. 애틀랜타 섬기는교회 2021년 장학생 모집

    Date2021.07.2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2
    Read More
  3. 애틀랜타 연쇄총격범, 검찰과 형량협상…“내주 사건 마무리”

    Date2021.07.2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3
    Read More
  4. “100불로 장보기 어림없어” 한인들도 고물가 볼멘소리

    Date2021.07.1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2
    Read More
  5. “은퇴생활 최적지는 조지아”

    Date2021.07.1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94
    Read More
  6. 뺑소니로 30대 한국인 숨지게 한 혐의 50대 남성, 15일 만에 체포

    Date2021.07.1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7
    Read More
  7. 애틀랜타 총격 4개월…한인단체 “우리는 하나” 인종화합 촉구

    Date2021.07.12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3
    Read More
  8. “애틀랜타 골프장 피격 프로골퍼, 범행 목격해 피살 추정”

    Date2021.07.07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3
    Read More
  9. 애틀랜타 골프장서 총격사건…프로골퍼 총맞고 숨진 채 발견

    Date2021.07.05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5
    Read More
  10. ‘이민자 많은 곳 가기 두렵다’…애틀랜타 연쇄 총격 후 3개월

    Date2021.07.0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8
    Read More
  11. “재외동포 청소년 모국연수생 1천700명 선발합니다”

    Date2021.06.28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43
    Read More
  12. 청솔시니어복지센터 7월 15일 재오픈

    Date2021.06.2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2
    Read More
  13. 2021 애틀랜타 칼리지 엑스포, 8월 7일(토)

    Date2021.06.2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58
    Read More
  14. 제71주년 6.25 기념식, 6월 25일(금) 오후 4시

    Date2021.06.2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0
    Read More
  15. 최선호 보험, 소셜시큐리티·오바마케어 설명회

    Date2021.06.2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9
    Read More
  16. 재미한국학교협의회, 내달 19일 ‘제1회 코리안 스펠링 비’ 개최

    Date2021.06.24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14
    Read More
  17. 한국정부 “관광목적은 격리면제 안돼” 재확인…“형제 방문은 검토”

    Date2021.06.21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65
    Read More
  18. 앨라배마서 직장동료 겨냥 총격…4명 사상, 범인 숨진 채 발견

    Date2021.06.16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7
    Read More
  19. 스타벅스에 라떼가 없다?···백신 확산이 몰고온 미국의 풍경

    Date2021.06.1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71
    Read More
  20. 한국, 7월 1일부터 ‘해외 접종완료자’ 자가격리 면제

    Date2021.06.13 By애틀랜타4989 Reply0 Views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