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식 & News
미국 뉴스 한국/세계 뉴스 전문가 칼럼
애틀랜타4989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조회 수 1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애틀랜타_한인.jpg

건강한 사람들에게 성관계는 삶의 활력소다. 하지만 성관계를 중단하면 삶, 건강, 심지어 기억에까지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아침, 저녁으로 제법 시원한 바람이 부는 가운데 미국 건강매체 ‘웹엠디(WebMD)’가 소개한 ‘성관계를 중단하면 벌어질 수 있는 일 11가지’를 정리했다.

 

1. 불안감이 더 커질 수 있다
스트레스를 받을 땐 성관계를 생각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성관계는 불안감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성관계는 몸이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으로 방출하는 호르몬의 양을 줄여준다.

 

2. 심장이 제대로 뛰지 않을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월 1회 이하 성관계를 하는 사람들은 주 2회 정도 성관계를 하는 사람들보다 심장병에 더 걸리기 쉽다. 운동을 더 적게 하고, 불안감을 느끼거나 우울할 가능성이 더 크기 때문이다.

 

3. 운동을 덜 할 수 있다
성관계는 통상 1분에 약 5칼로리를 소모한다. 빨리 걷기와 비슷하다. 또 성관계를 하면 정원에서 땅 파기, 계단 내려가는 것과 거의 비슷한 양의 산소를 쓴다. 별것 아닌 듯하나, 쌓이면 무시 못한다. 성관계는 특히 정신 건강을 향상시키며, 그 때문에 등산, 동네 축구, 집안 일 등 다른 유형의 운동을 할 가능성이 커진다.

 

4. 기억력이 감퇴할 수 있다
자동차 키 등을 어디에 뒀는지 깜빡깜빡 잊을 수 있다. 특히 50~89세의 정기적인 성관계는 기억력 향상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이나, 그 이유는 아직 불분명하다.

 

5. 면역체계가 약해질 수 있다
매주 성관계를 갖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면역체계가 강한 것 같다. 세균과 싸우는 물질인 면역글로불린A(IgA)의 수치를 높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많다고 항상 좋은 건 아니다. 주 2회 이상 성관계를 갖는 사람들은 매주 성관계를 갖지 않은 사람들보다 IgA의 수치가 낮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6. 관계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성관계는 화학적 ‘여운(afterglow)’으로 뇌를 목욕시키듯 자극한다. 이 여운은 이틀 정도 지속되며 파트너와의 유대감 형성에 도움이 된다. 그게 없으면 만족스러운 관계에 일부 차질이 생길 수 있다.

 
7. 전립샘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한 연구 결과를 보면 월 7회 미만 사정한 남성은 월 21회 이상 사정한 남성에 비해 전립샘암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 그러나 모르는 사람과 콘돔을 사용하지 않고 성관계를 하거나 다수의 파트너와 성관계를 하면 각종 성병에 걸릴 수 있다.

 

8. 잠을 덜 잘 수 있다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프로락틴, 옥시토신 등 숙면을 촉진하는 호르몬을 놓치게 된다. 여성은 삶에 큰 도움이 되는 에스트로겐(여성 호르몬)의 수치를 높일 수 없다.

 

9. 이곳저곳이 쑤시고 아프다
성관계는 통증과 고통을 훌훌 털어내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오르가슴을 느끼면 몸에서 엔도르핀 등 호르몬이 나와 머리, 등, 다리의 통증이 줄어들 수 있다. 관절통과 생리통도 누그러뜨릴 수 있다.

 

10. 훗날 성적인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규칙적으로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폐경기 여성의 질 조직은 얇아지고 수축하며 건조해지기 쉽다. 그 때문에 성관계가 고통스럽고 성욕이 떨어질 수 있다. 또 연구 결과에 의하면 주 1회 미만 성관계를 하는 남성은 매주 성관계를 하는 남성보다 발기부전에 걸릴 가능성이 2배 더 높다.

 

11. 혈압이 올라갈 수 있다
성관계는 혈압을 떨어뜨리는 데 도움이 된다. 유산소 운동과 근육 운동을 약간 더 하면 불안감이 줄고 기분이 좋아진다.

 

ⓒ 코메디닷컴(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공립·사립고 장단점 비교, 학생 성향 고려해 선택

    Date2021.08.18 Category교육 By애틀랜타4989 Views28
    Read More
  2. 취업비자 쿼터 2배로 증가 ‘영주권 숨통’

    Date2021.08.18 Category이민/법률 By애틀랜타4989 Views56
    Read More
  3.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식품 5가지

    Date2021.08.16 Category건강 By애틀랜타4989 Views28
    Read More
  4. 기분 좋게 하는 ‘행복 호르몬’, 펑펑 솟구치게 하는 법

    Date2021.08.16 Category건강 By애틀랜타4989 Views23
    Read More
  5. [이민법 칼럼] 취업비자(H-1B) 2차 추첨

    Date2021.08.16 Category이민/법률 By애틀랜타4989 Views27
    Read More
  6. 쉴 때도 잡념으로 가득찬 뇌…행복 찾는 일상 속 명상법

    Date2021.08.15 Category리빙 By애틀랜타4989 Views22
    Read More
  7. ‘이것’으로 차 끓여 마시면 혈액 깨끗해진다

    Date2021.08.15 Category건강 By애틀랜타4989 Views63
    Read More
  8. 성공하는 사람의 특별한 스트레스 극복법 7

    Date2021.08.15 Category리빙 By애틀랜타4989 Views24
    Read More
  9. 살찌는데…여성들이 좀처럼 못 끊는 식품 8

    Date2021.08.15 Category건강 By애틀랜타4989 Views37
    Read More
  10. 전공 선택, 대입 준비의 시작…주요 전공과 우수대학

    Date2021.08.15 Category교육 By애틀랜타4989 Views16
    Read More
  11. 가족이민 전 순위 정체상태 지속…9월 중 영주권 문호 발표

    Date2021.08.15 Category이민/법률 By애틀랜타4989 Views3
    Read More
  12. No Image

    ‘DACA 구제’ 이민사기 급증…정보 제공 대가 거액 요구

    Date2021.08.14 Category이민/법률 By애틀랜타4989 Views2
    Read More
  13. [패션&뷰티]“스키니진이 엄마 바지?”…‘와이드 팬츠’ 이유 있는 부활

    Date2021.08.14 Category리빙 By애틀랜타4989 Views26
    Read More
  14. 밥 지을 때 ‘이 곡물’ 넣으면 노화 방지 효과

    Date2021.08.14 Category건강 By애틀랜타4989 Views22
    Read More
  15. 피로도 오래 되면 위험···지나치기 쉬운 암의 징후들

    Date2021.08.14 Category건강 By애틀랜타4989 Views34
    Read More
  16. 성관계 중단하면 벌어지는 일 11가지

    Date2021.08.14 Category건강 By애틀랜타4989 Views101
    Read More
  17. 눈 앞에 자꾸 파리가 떠 다닌다? ‘이 병’ 신호

    Date2021.08.13 Category건강 By애틀랜타4989 Views42
    Read More
  18. 여성암 1위 유방암, ‘이 증상’ 꼭 알아두세요

    Date2021.08.13 Category건강 By애틀랜타4989 Views39
    Read More
  19. 커피, 이렇게 내려야 건강에 좋다

    Date2021.08.13 Category건강 By애틀랜타4989 Views25
    Read More
  20. 취업 영주권 10만개 폐기 위기…코로나로 이민 업무 지연

    Date2021.08.05 Category이민/법률 By애틀랜타4989 Views3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