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매매 | 부동산 뉴스 | 부동산 전문인

게시판 사용 시 문제·불편 접수 = atlanta4989@outlook.com

부동산 뉴스
7월 주택 착공 9.6%↓…17개월만에 최저치
미국 상무부는 7월 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보다 9.6% 급감한 145만 건(이하 연율)으로 집계됐다고 16일(화) 밝혔다.지난해 2월 이후 최저치로, 6월 160만 건에서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53만 건에도 미치지 못했다.향후 주..
news12022-08-162
미국서 집 사기 33년만에 가장 어려워져…집값상승에 금리부담까지
미국에서 집을 사기가 30여년 만에 가장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12일(금)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6월 주택구입능력지수는 98.5로 1989년 6월(98.3) 이후 3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NAR 주택구입능력지..
news12022-08-152
코로나19 기간 집값 50% 이상 폭등
코로나19 기간 LA와 뉴욕 대도시는 물론 전국 주요 도시 주택가격이 폭등했다. 팬데믹 여파로 '제로금리’가 지속되고 모기지 이자율은 2% 아래까지 떨어졌다. 재택근무 일반화로 교외 주택가격도 덩달아 올랐다. 가히 부동산 불패신화. 사람이 많이 모일수록 부동산 시장은 ..
news12022-08-152
"미국 주택 매물 증가율 3개월 연속 역대 최고…금리인상 영향"
미국 부동산 경기가 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둔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미국 주택 매물 증가율이 3개월 연속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집계 결과가 나왔다.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부동산 온라인 거래 플랫폼 리얼터닷컴은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지난 7월 매물로 나온..
news12022-08-153
미국 2분기 집값, 41만3천500달러로 역대 최고…"오름세 둔화 시작"
▲ 버지니아주 알링턴에서 매물로 나온 단독주택미국의 집값이 지난 2분기에 사상 최고가 기록을 또 경신했다. 그러나 너무 치솟은 집값 부담에 대출 금리 부담이 가중되면서 가격 오름세는 이미 둔화하기 시작했다는 관측이 우세하다.11일(목)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
news12022-08-152
집값·금리 올라도 주택 소유율 상승…2분기 0.4%p↑
35세 이하 MZ세대 주도주택 가격과 모기지 이자율이 올랐음에도 주택 소유율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센서스국은 2분기 주택소유율은 올랐고 임대주택 공실률은 하락했다고 최근 밝혔다.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내 집 마련 움직임이 활발했다고 한다. 연방 센서스국..
news12022-08-084
“부족하다고 실망 마…” 적은 다운페이먼트 프로그램 많다
내 집 마련의 가장 큰 걸림돌은 다운페이먼트를 마련하는 일이다. 요즘처럼 주거비와 물가가 치솟는 시기에는 다운페이먼트를 모으는 일이 더욱 힘들다. 그런데 주택 구입 시 실제로 적용되는 다운페이먼트 비율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보다 훨씬 낮다. 다운페이먼트를 ‘많이’ 준비..
news12022-08-064
“내 집인줄 알았더니 퇴거명령?”
애틀랜타에서 집 명의를 주인 몰래 바꾸는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28일 11얼라이브가 보도했다. 사기꾼들은 위조 신분증으로 집주인을 사칭하고, 공식 서류에 서명을 위조한 후 카운티에 제출한다. 이 절차는 모기지가 있는 집이라면 불가능에 가깝지만, 모기지가 없는 ..
news12022-08-066
새집 살까? 오래된 집 살까?
부동산은 20대부터 80대 넘는 어르신들까지 모두가 관심을 갖는 분야이다.오래되어 고쳐야하는 집, 새로 지은 집, 비즈니스 건물, 오피스 건물, 메디컬 건물, 렌트비 잘 나오는 부동산, 단층집, 콘도, 펜트하우스, 관리비 싼 집, 뒤뜰이 넓은 집 등 각자 관심을 갖는 ..
news12022-07-289
부동산 신규 주택 분양
2022년 들어 부동산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시장에 대한 전망이 크게 엇갈린다. 이런 상황에서 무주택자, 일주택자, 다주택자는 각각 어떤 의사 결정을 하는 것이 현명한 걸까? 현금을 가지고 있다면, 현금 가치의 하락이라는 보험료를 내는 것이니 말이다.그럼 ‘똘똘한 한 채..
news12022-07-2810
‘모기지 유예’ 끝나자 차압 153% 급등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연방정부의 모기지 유예 및 지원 정책이 마무리되면서 전국적으로 차압건수가 대폭 증가했다.부동산 정보업체 리얼티 트랙의 최근 집계 결과 올 상반기 전국 차압주택(NOD·옥션·REO 등 포함)의 비율은 총 16만4,581채로 전년동기 대비 153%나..
news12022-07-2613
식어가는 주택시장…매매건수, 5개월 연속 줄어 2년래 최저
▲ 주택 매물뜨거웠던 미국의 주택시장이 식고 있다. 아직 가격은 내려가지 않았지만, 수요 위축에 거래 건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6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5.4%, 전년 동월보다..
news12022-07-2013
주택수요 감소…지난달 착공 9개월만에 최저치
▲ 주택 신축 현장미국의 신규 주택 착공과 허가 건수가 나란히 9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미 상무부는 6월 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보다 2% 감소한 156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지난해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
news12022-07-1910
미국서 집 사기 16년만에 가장 어려워졌다…집값·금리 동반상승
집값과 대출 금리의 동반 상승 탓에 미국에서 집을 사기가 16년 만에 가장 어려워졌다.8일(금)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산정하는 주택구입능력지수가 지난 5월 102.5로 떨어져 2006년 7월 100.5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이..
news12022-07-0811
‘스마트홈’ 중년층 집 관리에 도움
최근 스마트홈(smart home)은 말 그대로 대세가 됐다. 부동산 시장에서 가장 뜨고 있는 분야기도 하다. 각종 가전제품, 집 안의 창문과 현관, 유틸리티 관리기기까지 첨단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이 접목됐다. 주택 소유주는 집안에서 쓰는 대부분의 기기와 장치를 연결해 손..
news12022-07-086
급변하는 주택시장 분위기
근래 이자율이 6% 수준으로 육박하면서 부동산시장의 분위기가 급변하고 있다.최근 미국 부동산협회에서 5월 주택보고서를 발표하였다. 전국 중간 매매 가격이 처음으로 40만달러를 넘어서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주택 매매량은 현저하게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
news12022-07-0515
“주택시장, 금융위기 때 상황 재현 안될 것”
모기지 이자율이 빠르게 오르면서 뜨거웠던 주택 시장의 열기가 빠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서브 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주택시장은 물론 금융시장이 붕괴하면서 경기침체가 왔던 2007년이 재현될 것을 우려한다. 주택시장 관련 암울한 전망이 쏟아지고 있지만, 부동산 전문가들은 ..
news12022-06-2135
주택담보대출 신청 22년만에 최소…"부동산 과열 진정신호"
미국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 신청이 22년 만에 최소 수준으로 줄어드는 등 부동산 시장의 과열이 진정되는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수) 보도했다. 미국 모기지은행협회(MBA)에 따르면 지난달 28일∼지난 3일 1주일간 모기지 신청 규모는 전..
news12022-06-1311
모기지 금리 30년 고정 5.23%로 상승
최근 3주간 약세를 보인 모기지 이자율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미 오른 집값에 질린 바이어의 모기지 수요는 급감했다. 9일 국책 모기지 기관인 ‘프레디 맥’에 따르면 30년 만기 고정금리 모기지의 평균 이자율은 지난주 5.09%에서 5.23%로 올랐다. 지난 4월..
news12022-06-139
“주택 구매 열기, 역사상 가장 차갑게 식었다”…집값·금리·물가 고공행진 때문
최근 고공 행진하는 집값, 금리, 물가 등 3대 요인으로 주택 구매 열기가 역사상 가장 차갑게 식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책 모기지 기관인 ‘패니매’의 ‘5월 주택구매신뢰지수(HPSI)’에 따르면 지금이 주택 구매의 적기(Good Time to Buy)라고 응답한 소비자..
news12022-06-0877
이동식주택마저…가격·임대료 폭등에 미국 서민 울상
▲ 이동식 트레일러미국에서 집값과 주택임대료가 치솟으면서 저렴한 이동식 주택(mobile home)을 이용하던 서민들까지 곤경에 처하게 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6일(월) 보도했다.트레일러로도 불리는 이동식 주택은 방과 부엌, 화장실 등을 간단하게 갖춰 차로 이동이..
news12022-06-0714
‘컨틴전시(Contingency)’ 조건만 잘 맞추면 '내 집 마련' 쉬워진다
주택시장에서 매물을 찾다 보면 ‘컨틴전시(Contingency)’라고 소개된 경우가 있다. 가뜩이나 리스팅된 매물도 부족한데 뭔가 이런 딱지가 붙어 있으면 바이어 입장에서 불편한 마음이 드는 게 사실이다. ‘안 팔겠다는 건가’하는 생각도 들지만, 의미를 잘 이해하고 접..
news12022-06-0521
"미국 집값 급등 최대 요인은 재택근무…넓은집 수요↑"
최근 미국 주택가격 급등을 주도한 최대 요인은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 확산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30일(현지시간) 미국 방송 CNN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연은)과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UC샌디에이고) 연구진은 민간 경제연구기관 전미경제연구소(NBE..
news12022-06-0111
주택 바이어 10명 중 6명은 모기지 쇼핑 안 해
모기지 이자율이 5%대로 올랐지만 주택 구입자 10명 가운데 6명 가량은 이자율 쇼핑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대부업체 ‘렌딩트리’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최근에 집을 산 바이어의 56%가 모기지 대출업체 한 곳에서 받은 이자율로 집을 장만했다고 밝혔다. ..
news12022-05-2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