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매매 | 부동산 뉴스 | 부동산 전문인

게시판 사용 시 문제·불편 접수 = atlanta4989@outlook.com

글보기
제목‘모기지 유예’ 끝나자 차압 153% 급등2022-07-26 16:13
작성자

부동산.jpg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연방정부의 모기지 유예 및 지원 정책이 마무리되면서 전국적으로 차압건수가 대폭 증가했다.


부동산 정보업체 리얼티 트랙의 최근 집계 결과 올 상반기 전국 차압주택(NOD·옥션·REO 등 포함)의 비율은 총 16만4,581채로 전년동기 대비 153%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차압 주택은 854채 당 1채, 0.12%로 집계됐다. 주별로는 일리노이(0.26%)의 차압률이 가장 높았고 뉴저지(0.24%)와 오하이오(0.21%), 델라웨어(0.2%), 사우스 캐롤라이나(0.19%) 등이 미 평균치를 크게 상회했다. 캘리포니아의 경우 0.11%로 전체 평균을 하회했다.


올해 2분기 차압건수(9만139건)만 따로 분리하면 전분기 및 전년동기 대비 각각 15%와 165% 증가했다. 하지만 역대 평균과 비교하면 아직은 68%이하 수준에 불과했다.


올해 상반기 NOD(차압통보)와 함께 차압절차에 들어간 주택의 수는 총 11만7,383건으로 전년 대비 219%, 2020년 대비 19% 증가했다.


주별로는 캘리포니아가 1만2,805건으로 가장 많은 NOD를 기록했고 플로리다(1만1,448건)와 테네시(1만970건)도 1만건을 넘겼다. 일리노이(8,411건)와 오하이오(6,987건)도 높은 차압 비율을 보였다.


은행 등 렌더들이 다시 소유권을 가져간 렌더 매물(REO도) 2만750건으로 전년 동기 및 2020년 상반기에 비해 각각 30%와 113% 증가했다. 주별 REO 현황을 살펴보면 일리노이(2,434건)와 미시건(2,259건), 펜실베니아(1,290건), 캘리포니아(1,043건) 그리고 플로리다(1,041건)이 REO 상위 5개 주에 포함됐다.


차압 절차가 시작된 시점부터 완료까지 소요되는 평균 시점(2022년 2분기 기준)은 총 948일로 전분기 대비 31일, 전년동기 대비 26일 증가했다.


© 미주한국일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