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매매 | 부동산 뉴스 | 부동산 전문인

게시판 사용 시 문제·불편 접수 = atlanta4989@outlook.com

글보기
제목개 물림 사고와 주택보험2022-09-23 18:05
작성자
첨부파일1 박기홍 HUB 천하 대표.jpg (8.6KB)

한국 TV 프로그램 보면 반려견을 주제로 한 게 있다. 주인과 있을 때는 얌전하다가 외부인이 나타나면 금방이라도 물려는 듯 달려드는 난폭한 성격 등을 훈련을 통해 개선시켜가는 내용으로 방송을 보다 보면 진행자가 반려견에 물리는 아찔한 상황도 나오곤 하는데, 사실 미국에서도 개를 키우는 일은 그리 간단하지 않다.


특히 산책 중 다른 집 반려견을 공격하거나 집안 문이 열려 있는 틈을 타 바깥으로 뛰어나가 우편 배달원이나 지나가는 사람을 물어 문제가 발생하는 일은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어 항상 주의가 필요하다.


만약 이런 일이 발생했을 때 어떤 보험으로 해결해야 할까? 기르던 반려견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대부분 주택보험의 personal liability coverage and medical payments coverage으로 해결할 수 있다.


여기에는 피해자 부상에 대한 치료 비용과 병원 입원비용, 법률 비용 등이 보상 한도내에서 포함된다. 대신 개 주인의 가족 구성원은 해당되지 않는다.


그런데 몇 가지 알아 둬야 할 점들이 있다. 우선 모든 주택보험들이 이 같은 사고를 보상해 주지는 않는다는 사실이다. 즉 몇 안 되는 보험사는 반려견의 품종을 가리지 않고 보상해 주지만, 대부분의 보험사는 보험의 보상 조건에 품종을 제한하기도 한다. 그리고 받아준다 해도 3마리 미만으로 제한하기도 한다. 이는 다시 말해 주택보험에 가입할 때 가정에서 개를 키우는 지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게 되는데 공격성이 강한 품종을 키우고 있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리고 이를 숨기고 가입했다가 나중에 사고가 발생하면 보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


물론 주택보험으로 보장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앞서 잠깐 언급했듯이 주택보험에 가입할 때 아예 반려견으로 인한 사고 배상 조항을 보험 약관에서 제외시켜 놓으면 사고 발생 시 보험 적용을 받지 못한다. 그리고 난폭하거나 공격적인 개를 키우고 있다면 이 개를 다른 방법으로 처리하지 않는 한 주택보험 가입이 거부될 수 있다. 물론 일부 주에서는 보험사들의 이같은 품종 제한을 불법으로 정의하고 있지만, 이런 경우 보험사들은 보험료를 올려 받게 된다.


이와 함께 키우고 있는 반려견 존재 자체를 숨기거나, 보험 가입 때 제공했던 품종과 다른 종류의 개를 키우다가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에도 보상이 거부될 수 있다.


특히 주의할 것 중 하나는 제대로 보험을 가지고 있어도 주인이 반려견에게 누군가를 물게 부추겼다는 정황이 드러날 경우 보상을 해주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이다. 예를 들어 맹견으로 집안에서 키우는데, 외부인이 나타나자 문을 열어줄 경우 이 개는 본능적으로 이 사람에게 공격을 가하라는 신호로 받아들 수 있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개가 남의 재산에 피해를 입혔을 경우 주택보험으로 해결할 수 있지만, 본인 재산에 대해서는 보상을 받지 못한다. 때문에 집에서 개를 키운다면 보험사 결정 때 고려해야 할 사항들이 있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보험사는 개의 품종에 따라 아예 주택보험 가입을 거부할 수 있다. Akitas, Cane Corsos, Chows, Pit Bulls, Presa Canario, Rottweilers, Staffordshire Bull Terriers, 늑대 잡종, 동물원 동물, 이국적인 동물 또는 무는 이력이 있는 동물을 소유한 경우, 견 혈통의 일부로 허용되지 않는 품종이 있는 “혼합 품종” 개는 허용되지 않는다.


하지만American Kennel Club의 테스트를 통과한 기록을 가진 반려견이라면 보험사들의 까다로운 조건을 누그러뜨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이와 함께 주택보험의 보상한도를 충분히 해 두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한 연구에 따르면 개에 물렸을 때 피해자들이 요구하는 평균 클레임 비용은 4만9,000달러를 넘는다.


이런 점들을 감안해 보상한도를 적절히 해 놓아야 하는데, 개에 물린 사고에 대한 한도를 5만달러까지만 제공하는 보험사들도 있기 때문에 personal liability limit을 확인하고 가능하면 에이전시의 도움을 받아 엄브렐라를 추가해 놓는 게 바람직하다.


반대로 내가 다른 집 개에게 개에게 물렸을 경우 우선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 그리고 개 주인 및 그 집의 주택보험에 대한 정보를 받아 경찰이나 동물 관리국에 신고를 해야 한다. 이때 가능한 많은 정보를 모아 제공해야 한다.


문의 (800)943-4555

www.chunha.com

박기홍 HUB 천하 대표

1 박기홍 HUB 천하 대표.jpg
 

댓글
새롭게 단장한 1등 담배해외배송 KOBAPOST 입니다. new  - 코바포스트[2022-12-09]
담배 해외 배송 쇼핑몰 “타바코”입니다. new  - 타바코[2022-12-09]
'학자금 탕감 승인' 900만 명에 잘못 통보 new  - news1[2022-12-08]
2023년 주택판매 14% 감소, 10년래 최저 전망 new  - news1[2022-12-08]
[채용 모집] (주)에스에프에이 현지법인 서무담당 채용  - 문성환[2022-12-06]
한국및 전 세계 항공권(관광) 특가 한우리여행사(213-388-41...  - 고현정[2022-12-06]
학자금 상환 유예 내년 6월까지 연장…올해 말 만료서 6개월 늘려  - news1[2022-12-05]
합격률 높이고 대학생활 더 알차… 꼼꼼한 리스트 만들기  - news1[2022-12-05]
경제적 자유를 위한 재정보조의 시작  - news1[2022-12-05]
대학지원과 Demonstrated interest  - news1[2022-12-05]
보든 도전 “높은 GPA, 티어 1~2 활동 있으면 금상첨화”  - news1[2022-12-05]
지원서 검토 과정을 파악하고 차별화 전략 세우기  - news1[2022-12-05]
미국 의·치대 입학 결코 어렵지 않다  - news1[2022-12-05]
대법원, 학자금 탕감 청원 기각…적법 여부 내년 2월 심리  - news1[2022-12-05]
이민자 다시 늘었다  - news1[2022-12-05]
[주디장 변호사] H-1B 신분과 직장 해고  - news1[2022-12-05]
[주디장 변호사] 이민 법규 위반 <245(k) 조항>  - news1[2022-12-05]
[구인] Warehouse Manager  - Recruiter[2022-12-05]
미국투자이민(EB-5) 이민국 심사 강화에 I-526 거절 건 역대 최대  - news1[2022-12-05]
시민권 취득 이민자 다시 증가세  - news1[2022-12-05]
[이민법 칼럼] 행정적 종결  - news1[2022-12-05]
2023년 주택시장 전망  - news1[2022-12-05]
[구인] ❤❤️ 샌드위치 샾에서 일하실 분 구합니다 ❤❤️  - 이수진[2022-12-02]
커먼앱… Additional Information Section 활용법  - news1[2022-12-01]
미래 직업 시장에 부합하는 대학 전공은?  - news1[2022-12-01]
컬럼비아대 “합격률 3.7%, 차별화되는 ‘훅’ 필요”  - news1[2022-12-01]
재정보조는 저축하는 방식이 아니다  - news1[2022-12-01]
‘프리메드’ 진학 희망 학생들은 고등학교 때부터 학업 준비해야  - news1[2022-12-01]
빅테크 대량 해고에 거리로 내몰리는 '전문직' 이민자들  - news1[2022-12-01]
학교 인증과 이민법  - news1[2022-12-01]
집값 폭락 새 뇌관, 경기침체 초읽기  - news1[2022-12-01]
美 투자자들의 주택매수 30%↓…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 news1[2022-12-01]
☆ ★ ☆김은영 & 민수연 부동산팀 -기아 현대 협력업체 미국 공장 리스...  - 김은영&민수연부동산팀[2022-12-01]
스와니, 덜루스,버퍼드 지역 렌트 구합니다  - 이은재[2022-11-28]
노스 캐롤라이나 그린스보로우 지역 식당 풀타임 서버 구합니다  - 그린스보로우[2022-11-26]
미국 세무사 시험 준비반  - 장홍범[2022-11-23]
직원 모집 Duluth, GA❗❗  - Timpl[2022-11-22]
❤Bilingual Spanish Interpreter 직원 모집❤ Co...  - Intuition Employment[2022-11-22]
★★Admin assistant & Interpreter 직원 모집★★C...  - Intuition Employment[2022-11-22]
아사동 아틀란타 사진 동호회 전시회  - news1[2022-11-21]
영양제 말고도… 눈에 좋은 자연 식품 4  - news1[2022-11-21]
아침에 ‘이것’ 먹으면, 점심·저녁 과식 막는다  - news1[2022-11-21]
전공이야기 Sociology  - news1[2022-11-21]
재정보조의 성공을 위한 안전벨트  - news1[2022-11-21]
학자금 마련 계획, 하루라도 빨리 시작해야  - news1[2022-11-21]
뇌발달 유형에 따른 글쓰기 훈련법  - news1[2022-11-21]
기업별 맞춤형 이력서 작성해 경쟁력 갖춰야  - news1[2022-11-21]
학자금 융자탕감 연내 시행 어렵다  - news1[2022-11-21]
미국, 로스쿨 입학 사정에 LSAT 제외 검토…"다양성에 걸림돌"  - news1[2022-11-21]
[이민법 칼럼] 법원 문턱 낮아진 비자 거부  - news1[2022-11-21]
취업 2·4순위 1~6개월 후퇴  - news1[2022-11-21]
주택매매, 역대 최장 9개월 연속 감소…집값도 넉 달째 하락  - news1[2022-11-21]
대학교 행정직원  - 리폼드[2022-11-21]
피아노 팔아요  - Kim[2022-11-20]
쇼파팔아요  - Kim[2022-11-20]
램프 쇼파 액자 장식품 팝니다  - Kim[2022-11-20]
다운타운에서 일식집에서 쉐프님들과 서버님들을 구합니다.   - 애플피플[2022-11-19]
무엇이든 수리해드립니다.   - James Heo[2022-11-18]
(태권도장)근무하기 좋은 환경과 조건을 갖춘 태권도자에서 새로운 가족을 ...  - White Tiger[2022-11-18]
애틀랜타 60대 한인 여성, 강도가 쏜 총에 맞아 사망  - news1[2022-11-17]
"저소득층 장학금 주면 감점?"…예일·하버드, 로스쿨 평가 보이콧  - news1[2022-11-17]
부동산이 재정보조에 미치는 영향  - news1[2022-11-17]
가족이민 동결, 취업 2·4순위 소폭 후퇴  - news1[2022-11-17]
[이민법 칼럼] 불법체류 면제 신청  - news1[2022-11-17]
10월 주택 착공 4.2%↓…단독주택은 2년 반 만에 최저  - news1[2022-11-17]
아마존 #1 베스트셀러 오리지널 고급 유아매트 반값에 드립니다!   - 차유진[2022-11-14]
답답해서 사주 보고 .. 소개드려요  - OHSUA[2022-11-11]
(태권도장)근무하기 좋은 환경과 조건을 갖춘 태권도자에서 새로운 가족을 ...  - WhiteTiger[2022-11-11]
가수 영탁, 내년 1월 애틀랜타 온다…데뷔 후 첫 미국 투어  - news1[2022-11-10]
하버드대 ‘부정행위’ 역대급  - news1[2022-11-10]
초봉 최고 전공은 컴퓨터공학·화학공학  - news1[2022-11-10]
AP 선택할 때는 난이도 높고 전공과 연관된 과목 골라야  - news1[2022-11-10]
대학 인재 뽑는 기준 뚜렷하게 변화…점수서 창의성·인내력 등으로 이동  - news1[2022-11-10]
35년간 최대 과세소득 때 월 4194불 수령  - news1[2022-11-10]
모기지 금리 7.14%…재융자 급감  - news1[2022-11-10]
융자액 대납 모기지 낮추는 ‘바이다운’ 부활  - news1[2022-11-10]
Auburn/ Opelika 지역 I-85 Exit 58 하우스 룸렌트 ...  - Yun [2022-11-08]
2020 Tesla Model 3 Standard Range Plus, ...  - Jalynne Yun [2022-11-08]
뷰티서플라이구인  - jae woo[2022-11-08]
학자금 탕감 2,600만건 접수  - news1[2022-11-07]
카운슬러들 주목하는 뉴스  - news1[2022-11-07]
조기전형 입학원서 제출 후 학자금 서류는 언제까지 제출해야 하나?   - news1[2022-11-07]
Demonstrated Interest의 중요성과 표현 방법 ②  - news1[2022-11-07]
美고교의 '스마트폰 금지 실험'…두달만에 "압박감 해방"  - news1[2022-11-07]
다카제도 유지 최종규정 시행 돌입  - news1[2022-11-07]
가정폭력 피해자 망명 신청  - news1[2022-11-07]
카드빚·변동금리 대출자엔 직격탄  - news1[2022-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