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300-73-trans4

교육 정보

글보기
제목
교실 떠나는 美 교사들…훈육 안 되는 학생에 임금도 제자리
조회 16 추천 0
2024-03-06 15:11
작성자

교육1.jpg
▲ 스쿨버스로 등교하는 어린이들


미국 교사들이 오르지 않는 임금과 훈육이 되지 않는 학생들에 지쳐 계속해서 교직을 떠나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 내 많은 주에서 공립학교 교사의 이직률이 정상 수준을 웃돌고 있다고 4일(월) 보도했다.


이 매체는 지역 내 공립교사의 이직 현황을 공개한 10개 주를 대상으로 분석을 진행한 결과 팬데믹 초기인 2020년 여름에는 이직률이 낮아졌다가 2022년 급격히 치솟는 양상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2023년에는 공립교사 이직률이 전년 대비 소폭 낮아졌지만, 팬데믹 이전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예컨대 애리조나주에서는 교사 이직률이 2019년 14%였다가 2020년 13.1%로 감소했고, 2022년 18.5%로 치솟았다. 작년에는 16.1%를 기록했다.


버지니아주에서 팬데믹 이전 교사 이직률은 12% 미만을 유지했으나 2022년에는 이 비율이 15.3%, 지난해에는 14.1%로 상승했다. 반대로 교사의 공석 비율은 4.5%로, 2015년 이후 가장 높았다.


교사 이직률은 주마다 정의하는 방식이 다르지만, 일반적으로는 해당 주 공립 학교에서 더는 교육 활동을 하지 않게 된 교사의 비율을 말한다.


이처럼 교직을 떠나는 교사가 많아진 배경으로는 수년째 제자리걸음인 임금과 팬데믹 이후 악화한 학생들의 문제 행동 등이 꼽힌다.


미국 공립학교 교사의 평균 급여는 6만6천달러(약 8천800만원) 정도로, 물가상승률에 의한 조정을 제외하면 수십년간 거의 오르지 않았다.


팬데믹 기간 원격 수업 등을 거치면서 학생들의 문제 행동은 더 심각해졌다. 학생들이 수업 중에 떠드는 건 물론 교내에서 폭력 사건을 벌이거나 총기를 소지하는 등 사례가 크게 늘었다.


2009년 대학을 졸업하고 버지니아주에서 교편을 잡았던 전직 교사 벳시 섬너는 작년 여름 퇴직을 선택했다. 집에선 자녀 4명을 양육하고 학교에선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는데 받는 임금은 합당한 수준에 못 미친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텍사스주에서 세계 지리를 가르치다 2022년 교사 일을 그만뒀다는 라이언 히긴스는 "나는 9학년을 가르쳤는데 학생들은 정서적으로 7학년 같았다"며 "가르칠 수조차 없었다"고 말했다.


WSJ이 취재한 전직 교사 일부는 최근 미국에서 인종·성별 등과 관련한 문제를 수업에서 어떻게 다뤄야 하는지와 관련한 정치적 논쟁이 벌어지면서 교사에 대한 사회적 존중이 약화한 것도 이직의 배경이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매체는 교사들의 이직률이 높을수록 학생의 학업 성취도가 더 낮아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2013년 발간된 한 논문은 8년간 뉴욕시 4, 5학년 학생 85만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교사 이직률이 높은 학년에 속한 학생들의 영어·수학 점수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고 분석한 바 있다.


미국의 공립학교들은 신규 교사 채용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버지니아 로우던 카운티의 초등학교 교장 폴 팩은 올해 교사 두 명을 충원하려 했지만 끝내 적합한 인물을 찾지 못했다면서 "버지니아는 물론 전국적으로 교사 후보자 풀(pool)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댓글
JDX Blinds & Shutters 블라인드 전문업체 new  - JDX[2024-04-16]
G-WINTECH .INC. 구인 new  - Gwintech[2024-04-16]
애틀란타 에서 가장 믿을 수 있는 통역 번역 서비스 new  - 박정흠[2024-04-16]
현대기아차 1차 협력업체 아진 USA 관리직원 모집 건 (알라바마) new  - AJIN[2024-04-16]
한국도서 온라인 서점 'bookstore12' 오픈 기념 이벤트! new  - Jamie[2024-04-16]
한국도서 온라인서점 오픈 이벤트 new  - Jamie[2024-04-16]
[사업체] 한국도서 온라인서점 오픈 이벤트 new  - Jamie[2024-04-16]
[사업체] 한식 케더링, 아침/점심 식당 매매 - 얼바인, 오렌지 카운티/캘리포니아... new  - Susan Lee[2024-04-16]
[사업체] Beer & Wine ABC License, 100% Employees ... new  - Susan Lee[2024-04-16]
WALEC, 유니온시 윌리엄스 시장 명예고문 위촉 new  - news1[2024-04-15]
led 주차장 /외벽 light new  - yi lo[2024-04-15]
104번 여성 룸메이트 구합니다 new  - kim[2024-04-15]
[새차] 2023년형 RAV 4 하이브리드 new  - jennandsung[2024-04-15]
[사업체] 네일가게 new  - Angie[2024-04-14]
미드타운 아파트 5월부터 거주자-여성분만!   - 김나현[2024-04-13]
머리에 '이런 비듬' 많아지면… 탈모 곧 올 수 있다는 뜻  - news1[2024-04-12]
SAT 점수 제출해야…하버드대도 의무화  - news1[2024-04-12]
세계아시안사법경찰자문위원회, 2024 AKP 차세대 스포츠 행사 참석  - news1[2024-04-11]
[마지막모집] 대학관계자는 말하지 않는 IVY합격 & SAT1500점 전...  - veteransedu[2024-04-11]
1일 1커피, 건강에 이로울 수 있다지만… 주의해야 할 사람은?  - news1[2024-04-10]
방 세놓음-둘루스H마트 5분거리  - Kongi[2024-04-10]
Metro by T-Mobile 사업 파트너를 모집 합니다 !  - ryan jeong[2024-04-09]
이층방 렌트  - 이성희[2024-04-09]
'억'소리 나는 美대학등록금…"아이비리그 연간 9만달러 넘겨"  - news1[2024-04-09]
이번주 금요일 부동산 투자세미나를 진행합니다. (선착순 30명)  - 황희찬[2024-04-09]
다음달에 찾아 뵙겠습니다.  - The Bake[2024-04-09]
브런치&베이커리 카페 구인  - The Bake[2024-04-09]
함께 그림 그려요! (성인 미술 취미)  - Taelee Kim[2024-04-09]
함께 그림 그려요! (성인 미술 취미)  - Taelee Kim[2024-04-09]
✨솔라셀, 2차전지 필드, 설비, C/S 엔지니어 채용(조지아,애틀란타,...  - 트윔[2024-04-08]
세계아시안사법경찰자문위원회, 콴자홀 전 연방하원의원 명예고문 위촉  - news1[2024-04-07]
무빙세일합니다.  - oe suk park [2024-04-06]
[무제한 플랜 $45+shipping]현지에서 사용중인 휴대폰 그래도 한...  - Steve[2024-04-06]
[채용] 자동차/반도체/베터리/가전/BIO/물류/건설업체 신입 및 경력사...  - Jay Jung[2024-04-06]
[사업체] 프린팅,판촉물 도매/소매  - ALEX[2024-04-06]
오바마케어 건강보험 년중등록가능  - ALEX[2024-04-06]
사람 찾습니다  - JW[2024-04-05]
스와니 타운하우스 렌트  - Andy[2024-04-05]
세계아시안사법경찰자문위원회,부활절 맞아 로렌스빌 경찰서 방문  - news1[2024-04-03]
현대기아차 1차 협력업체 아진 조지아 직원 모집 건 (조지아, 서배너)  - AJIN[2024-04-03]
니즈모바일 ESIM 상품을 소개합니다~!  - nizmobile[2024-04-03]
[사업체] 픽업스테이션 파실 분 연락주세요.  - Sean Chung[2024-04-03]
[사업체] 리커스토어 파실 분 연락주세요.  - Sean Chung[2024-04-03]
SKT, KT, LG u+ 한국 방문시 사용하는 한국 선불 유심카드 판매...  - Tim Park[2024-04-02]
[Enchem America] 제조/생산 채용 공고 Commerce, G...  - Ellie Kim[2024-04-02]
미국 최대의 한인 합동강연이 애틀랜타에서 열립니다. (feat. 김광석 ...  - 황희찬[2024-04-02]
SK배터리/통역 및 간단한 서류작업 [1]  - Youngjoon Jeoung[2024-04-02]
세계아시안사법경찰자문위원회, 귀넷카운티 검찰청 방문  - news1[2024-03-31]
[통역] 애틀란타 비즈니스 미팅 통역 구함 [1]  - Alex[2024-03-27]
일식당에서 함께 일하실 스시 셰프님을 모십니다.  - Bobby[2024-03-26]
5월초~7월말 단기 렌트 - 조지아텍 부근 원룸 (스튜디오)  - Brian[2024-03-26]
[구인] 직원식사 도우미  - Hansc[2024-03-26]
Georgia 에서 전문가가 통역 번역 해드립니다.  - 박정흠[2024-03-26]
자동차 베터리 설계 설비 업체 LJ POWER 에서 인재 채용합니다.  - Terry[2024-03-25]
109번 쪽 룸메이트 구합니다  - Han LEE[2024-03-23]
세계아시안사법경찰자문위원회, 쟌스크릭 경찰서 방문  - news1[2024-03-22]
세계아시안사법경찰자문위원회, 둘루스 경찰서 방문  - news1[2024-03-22]
애틀란타 비지니스 미팅 통역사 모집  - 통공[2024-03-22]
방 세놓음-둘루스H마트인접  - Kongi[2024-03-20]
현대 기아차 1차 협력업체 아진 조지아 직원 모집 건 (재경팀, 신입)  - AJIN[2024-03-20]
Bluu Inc.에서 함께 일하실 직원 모집합니다.  - bluuhr[2024-03-19]
현대기아차 협력업체 우신USA 생산관리직 모집 건 (알라바마)  - AJIN[2024-03-19]
Georgia 에서 활동 가능한 프리랜서 통번역사를 모십니다.  - 박정흠[2024-03-19]
하숙합니다.  - Dong song [2024-03-19]
소비자단체-부동산업계 수수료소송 합의…매도자부담 관행폐지  - news1[2024-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