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 뉴스·행사 | 신상·세일·개업 | 애틀랜타·조지아 라이프

회원가입 · 로그인을 하셔야 글을 (무료로) 올릴 수 있습니다.
게시판 사용 시 문제·불편 접수 = atlanta4989@outlook.com

 
마트 세일 아씨 | 시온 | 메가마트 | 남대문 | H마트
글보기
제목대한항공 마일리지 개편…한인에 불리2023-01-10 19:36
작성자

대한항공2.jpg
 

보너스 항공권·좌석 승급 등

코로나로 4월 1일부터 적용

적립률 줄고 공제 69% 급등

운항거리 분류 동부 타격 커


대한항공의 상용 고객 우대 마일리지 프로그램인 스카이패스가 오는 4월 1일부터 전면 개편됨에 따라 미주 한인들의 마일리지 혜택이 축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주 지역의 경우 보너스 항공권이나 좌석 승급에 기존보다 더 많은 마일리지를 사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당초 스카이패스 개편을 지난 2021년 4월부터 시행하려 했으나 팬데믹 장기화로 2년 연기한 끝에 오는 4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된 스카이패스 개편 안내에 따르면 마일리지 공제 기준이 기존 5개 지역 구분에서 운항 거리에 따른 11개 구간으로 변경된다.

 

개편안에 따르면 현재 북미/유럽/중동/대양주에 포함된 미주노선이 7, 8, 9구간으로 세분된다.


LA를 비롯해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라스베이거스는 편도 운항 거리 5000~6499마일인 8구간에, 뉴욕, 댈러스, 보스턴, 시카고, 애틀랜타, 워싱턴DC는 6500~9999마일인 9구간에 각각 편성됐다. 호놀룰루는 4000~4999마일인 7구간이다.

대한항공.jpg
  

이에 따라 현재는 서부나 동부 상관없이 미주-인천 노선 보너스 항공권이나 좌석 승급 공제 마일리지가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으나 개편 후에는 구간에 따라 차별 적용돼 서부와 동부 노선 탑승객이 부담해야 하는 공제 규모가 달라진다.

 

평수기 좌석별 보너스 왕복 항공권 공제 마일리지의 경우 현재 일반석 7만 마일, 프레스티지(비즈니스)석 12만5000마일, 일등석 16만 마일에서 변경 후에는 LA 등 8구간 노선은 8만 마일, 16만 마일, 24만 마일로 각각 늘어난다.


뉴욕 등 9구간 노선은 일반석 9만 마일, 프레스티지석 18만 마일, 일등석 27만 마일로 증가해 서부 노선에 비해 12.5%가 더 공제된다.

 

따라서 현행보다 공제 마일리지가 LA노선(8구간)은 일반석 14.3%, 프레스티지석 28%, 일등석 50% 각각 늘게되며 뉴욕노선(9구간)은 일반석 28.6%, 프레스티지석 44%, 일등석 68.8%가 급등하게 된다.

 

좌석 승급 공제 마일리지도 크게 늘어난다.  

 

평수기 왕복 항공권 기준으로 일반석에서 프레스티지석 또는 프레스티지석에서 일등석 승급에 각각 8만 마일이 공제됐으나 변경 후에는 LA노선이 각각 11만 마일로 37.5%, 뉴욕노선은 각각 12만5000마일로 56.3%가 늘게 된다.

 

성수기에는 평수기 공제 마일리지의 50%가 추가되기 때문에 미주 한인들의 보너스 항공권이나 좌석 승급 부담은 더욱 커지게 된다.

 

마일리지 적립률도 예약 등급별로 변경된다. 예약등급은 판매가격과 일정 변경 또는 환불, 좌석 승급, 마일리지 적립 유무 등 서비스 조건에 따라 결정되는 것으로 보통 항공권 출발일 옆에 알파벳으로 표기된다.

 

일등석(예약등급 F) 적립률은 현행보다 100%p가, 프레스티지석(J/C/D)도 최소 25%p에서 최대 65%p가 각각 늘어난 반면 일반석은 예약등급 W/Y/B/M/S/H/E만 종전과 동일할 뿐 K/L/U는 25%p가 줄어든다.  

 

일반적으로 한인들이 여행사를 통해 구매하는 저렴한 항공권들이 주로 일반석 K/L/U로 나타나 결국 미주 한인들은 마일리지 적립률은 낮아지고 공제는 크게 늘어나는 불이익을 당하게 되는 셈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개편의 일환으로모닝캄 우수 회원을 연간 단위 탑승 실적을 기반으로 선정하며 명칭도 실버, 골드, 플래티넘, 다이아몬드로 변경한다. 또한 우수 회원에게는 노선에 따라 추가 엘리트 마일을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개편과 관련해 온라인에서 소비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개편안이 4월 1일 이후 발권부터 적용되기 때문에 오는 3월 31일 이전에 발권하는 것이 유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 미주중앙일보

댓글
유기농 메주콩, 보리가루 new  - Theresa[2023-02-04]
웹 사이트 개발 / 웹디자인 / 스몰비지니스 마케팅 / 온라인 마케팅을 ...  - effect5[2023-02-04]
현지 세일즈 구합니다  - Chloe Kim[2023-02-03]
미국비자발급, 이민페티션문제, 거절된비자, 체류신분, 자유왕래문제 해결  - usvisa[2023-02-03]
1분에 17개씩 팔려 신라면 제쳤다…백종원 내놓은 '이 컵라면'  - news1[2023-02-02]
새 차 사기에 가장 좋은 시기는?  - news1[2023-02-02]
"대한항공 정말 나쁘다"…작년 실적은 2배 증가, 마일리지 혜택 거꾸로 ...  - news1[2023-02-02]
집 구매시 최소 5년 거주 계획하라  - news1[2023-02-02]
[온라인] YG 퍼블리셔 작가의 MIDI 음악 작곡/편곡 레슨  - 음악프로듀서 [2023-02-02]
[온라인] 음악 작곡 편곡 / BGM / 음정 보정 / 믹싱 & 마스터링  - 음악프로듀서 [2023-02-02]
조지아 전기 라이센스 소유자  - Karen[2023-02-02]
사립대냐 공립대냐…학비·학생 수·전공 선택 잘 살펴 결정을  - news1[2023-02-01]
공부 방법, 부모보다 자녀가 직접 결정하도록 이끌어야  - news1[2023-02-01]
2022-23 Common App 지원자 행동분석과 동향  - news1[2023-02-01]
AI 입학사정관 vs AI 에세이 지원서  - news1[2023-02-01]
재정보조 성공의 원리와 법칙  - news1[2023-02-01]
ACT시험에 도전해보자!  - news1[2023-02-01]
[ASK교육] 의대에 진학하기 위해 준비해야 할 것은?  - news1[2023-02-01]
명문대 입학 계획은 9학년 이전에…11학년까지 로드맵 미리 세워놔야  - news1[2023-02-01]
재정보조 성공을 위한 5단계 전략 (5)  - news1[2023-02-01]
올해 H-1B 비자(전문직 취업) 신청준비 ‘개시’  - news1[2023-02-01]
[칼럼] 임시영주권 연장 접수증  - news1[2023-02-01]
조건부 영주권 유효기간 48개월 연장  - news1[2023-02-01]
체류신분 불문 공립학교 무상교육 판례  - news1[2023-02-01]
한인들, 한국 증권 투자 쉬워진다  - news1[2023-02-01]
미국 집값, 5개월 연속 하락…주택담보대출 금리 급등 여파  - news1[2023-02-01]
“한인 에이전트 2명 중 1명 활동 중단”  - news1[2023-02-01]
“2008년 같은 주택시장 급락 없다”  - news1[2023-02-01]
[메가마트] 온라인으로 한인마트 장보기  - megakfood[2023-01-31]
$250 사례비: 럭셔리 중형 에스유비관련한 소비자 온라인 플랫폼 저널 ...  - Grace Park [2023-01-29]
포레스텔라 2/5 콘서트 티켓  - Jenny[2023-01-28]
[잔스크릭]핏 인 모션 물리치료, 피트니스 오픈  - 김경수[2023-01-26]
얼터레이션 샾 매매  - Helen[2023-01-26]
사기 글 조심하세요 - ❤ 비트코인 재택근무 당일 입금 500만원~100...  - tonychaihosting@gmail.com[2023-01-21]
입학 사정 인종 다양성 정책…인재 배출보다 중요한지 논란 확산  - news1[2023-01-20]
전문가 추천… 하이스쿨 Summer Research 프로그램  - news1[2023-01-20]
명문 로스쿨들 이어 하버드 의대도 美 대학순위 평가 거부  - news1[2023-01-20]
코로나에 바뀐 美 교육관…대입 준비 우선순위 10→47번째  - news1[2023-01-20]
명문대학이 원하는 것은 ‘탁월’함…4가지 고려 사항  - news1[2023-01-20]
AP 미개설 과목 수강 전략…커뮤니티 칼리지 문 두드려라  - news1[2023-01-20]
공동 사용자 되면 크레딧 쉽게 쌓아…고금리 시대, 크레딧 쌓자  - news1[2023-01-20]
마일리지 혜택 축소 한인들 '부글부글'  - news1[2023-01-20]
학자금 대출 연체, 소셜연금 연 2500불 감소  - news1[2023-01-20]
[잔스크릭] 핏 인 모션 피트니스 퍼스널 트레이닝 그랜드 오픈  - 김경수[2023-01-18]
조지아, 100명 나가면 123명 들어온다  - news1[2023-01-17]
‘원-달러 환치기’ 사기 피해자 급증  - news1[2023-01-17]
보조금 수혜 전기차 27→41개 대거 확대  - news1[2023-01-17]
취업 영주권 문호 31개월 후퇴…적체 커질 듯  - news1[2023-01-17]
회사 퇴사 후 신분 유지  - news1[2023-01-17]
고소득자 대상 세무조사 강화…IRS, 예산 460억불 배정  - news1[2023-01-17]
시카고 한인 목사 성폭행 기소  - news1[2023-01-16]
[ASK 교육] 재정보조의 아킬레스건이란?  - news1[2023-01-16]
주도적 학습이 더 중요해진다  - news1[2023-01-16]
재정보조 성공을 위한 5 단계 전략 (4)  - news1[2023-01-16]
들뜬 마음에 성적하락시 ‘합격취소’ 날벼락도  - news1[2023-01-16]
작문 실력 향상을 위한 tips  - news1[2023-01-16]
클래스 랭크, 대학입시에서 얼마나 중요한가  - news1[2023-01-16]
영주권 문호 여전히 꽉 막혔다  - news1[2023-01-16]
취업이민청원 I-140 ‘신속처리’ 대상 확대  - news1[2023-01-16]
1월 23일부터 세금보고 접수 시작…폭우 지역 5월 15일 마감  - news1[2023-01-16]
한국서 연 5만 달러 외화송금 쉬워진다  - news1[2023-01-16]
♦️적은짐들 운반해 드립니다 ♦️  - jo[2023-01-14]
[둘루스] 여성 전용 부티크 그룹 트레이닝_핏 인 모션 피트니스  - Sophie Yeo[2023-01-14]
인천공항에서 애틀랜타공항으로 강아지운반 도와주실분  - 우디[2023-01-14]
운전면허관련  - 김의현[2023-01-13]
애틀랜타, 美 최악 교통체증도시 10위  - news1[2023-01-12]
한화, 조지아에 ‘솔라 허브’ 조성…美태양광 산업 역사상 최대 투자  - news1[2023-01-12]
아마존, 월말부터 프라임고객의 다른 사이트 구매 물품도 배송  - news1[2023-01-12]
대한항공 미국 운항횟수 확 늘린다  - news1[2023-01-12]
학자금 대출상환 부담 더 줄인다  - news1[2023-01-12]
올해 美 유망직업 1위는 SW개발자…IT·헬스케어가 톱10 점령  - news1[2023-01-12]
美 청소년 15% "열 살도 되기 전에 온라인 포르노 접했다"  - news1[2023-01-12]
2022년 대학별 얼리 지원 결과 보면…대체로 경쟁률 높아지고 합격률 낮...  - news1[2023-01-12]
공적부담(public charge) 규정 재개정 [ASK미국 이민/비자-...  - news1[2023-01-12]
카드 사용자 46% 돌려막기로 버텨…리볼빙 비율 1년새 7%p↑  - news1[2023-01-12]
[잔스크릭] 핏 인 모션 피트니스 퍼스널 트레이닝 그랜드 오픈  - 김경수[2023-01-11]
대한항공 마일리지 개편…한인에 불리  - news1[2023-01-10]
재정보조 성공을 위한 5단계 전략 (3)  - news1[2023-01-10]
“11학년 학교 성적이 대학입시에 결정적인 역할”  - news1[2023-01-10]
경기침체에도 잘나가는 직업 10가지  - news1[2023-01-10]
[사진 앱] 화질개선 강화 BitDiet 1.7 출시  - John Kim[2023-01-10]
FDA, 초기 알츠하이머 늦추는 신약 '레카네맙' 신속 승인  - news1[2023-01-09]
美, '유해물질 배출 논란' 가스레인지 판매 금지 검토  - news1[2023-01-09]
美교실까지 침투한 마약…교사가 학생들 앞에서 펜타닐 취해 쓰러져  - news1[2023-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