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300-73-trans4

생활·건강

글보기
제목
반려견 ‘자연식’ 수의사는 권장할까?
조회 14 추천 0
2024-02-08 19:06
작성자

한인타운1.jpg
 

반려동물 사료 업체가 우후죽순 생겨나며 방부제나 저품질 재료가 들어간 사료를 먹이게 될까 우려하는 보호자가 많다. 이에 일부 보호자는 반려동물에게 직접 식단은 만들어 먹이기도 한다. 그중 하나가 식품 원재료를 최대한 살려서 급여하는 자연식이다. 자연식은 익히지 않은 ‘생식(生食)’과 불로 조리한 ‘화식(火食)’으로 나뉜다. 일부 보호자는 반려동물이 자연에서 살 때의 식습관이 ‘생식’과 가까우므로 생식이 사료보다 건강에 더 좋다고 믿는다. 그러나 자연식, 그중에서도 특히 생식은 장점보다 부작용이 클 위험이 있다.


◇자연식, 잘 급여하면 좋겠지만… ‘제대로’ 급여하기 어려워

자연식과 사료 모두 장단점이 있기에, 둘 중 어느 것이 무조건 더 좋다고 말하긴 어렵다. 다만, 자연식, 특히 생식의 경우 보호자가 철저히 관리하지 못하면 장점보다 부작용이 더 클 위험이 있다.


첫째가 세균 감염 문제다. 날 육류엔 생각보다 유해균이 많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해 발표한 ‘2022 농림축산검역본부 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도축된 식육 4700건 중 337건(7.2%)에서 식중독균이 확인됐다. 검출률은 가금류 17.6%, 포유류 2.3%로 가금류가 포유류보다 높았으며, 검출된 균은 클로스트리듐 퍼프린젠스, 살모넬라균, 황색포도알균, 캄필로박터 콜리 순으로 많았다. 반려동물 역시 사람과 마찬가지로 생고기를 먹은 후 식중독을 겪을 위험이 있다. 한국동물병원협회 윤홍준 대외협력위원장(월드펫동물병원 원장)은 “사람은 균에 감염되면 증상이 비교적 바로 나타나 약을 먹고 치료하지만, 반려동물은 보호자가 이상 증상을 알아차릴 때쯤이면 이미 감염이 심하게 진행된 상태일 수 있다”며 “특히 날이 더울 땐 육류에 있는 세균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므로 혹시라도 반려동물에게 생고기를 먹인다면 여름철은 반드시 피해야한다”고 말했다.


둘째는 생식이든 화식이든 영양 균형을 맞춰서 급여하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시판 사료는 영양 균형을 고려해 영양소 함량을 조절한 채로 출시된다. 사료만 잘 먹여도 반려동물에게 심각한 영양 결핍이 생길 위험은 낮다. 그러나 사료 대신 자연식을 챙겨 먹이기 시작하면 보호자가 반려동물의 영양소 섭취 현황을 일일이 관리해야 한다. 자칫 미량영양소 섭취량이 부족해질 위험이 있다. 집에서 직접 만든 음식을 급여하는 300여 보호자들의 반려견을 추적했더니, 그 중 95%에서 영양 불균형이 나타났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게다가 익히지 않은 자연식은 소화 흡수가 어렵다. 당장 단백질과 탄수화물만 해도 익혔을 때 보다 익히지 않았을 때 소화 흡수율이 떨어진다. 윤홍준 대외협력위원장은 “특히 비타민A, 비타민D, 비타민E 같은 지용성 비타민은 생식으로는 흡수가 매우 어려운 비타민에 속한다”며 “또 생식을 급여하다 보면 육류를 지나치게 주기 쉬운데, 이에 인을 과도하게 섭취하게 되면 심각한 저칼슘혈증이 발생해 장기적으로는 생명에 지장이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수의사들이 일반적으로 생식 급여를 권장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한국동물병원협회 오원석 정책연구위원장(오원석황금동물병원 원장)은 ▲지나치게 어리거나 나이 든 반려동물 ▲만성적 소화 문제가 있는 반려동물 ▲기저 질환이 있는 반려동물 등에 생식을 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어리거나 나이 든 반려동물은 면역체계가 비교적 약해 생고기의 세균 감염에 더 취약할 수 있다. 질병이나 평소 복용 중인 약물 때문에 면역력이 약해진 반려동물도 이와 마찬가지다. 만성적 소화 문제가 있는 반려동물은 익힌 음식보다 소화하기 어려운 생식을 견디지 못할 수 있다. 또 췌장염이 있는 반려동물은 소화하기 쉽고 지방 함량이 낮은 식단이 필요하므로 생식 급여가 부적절할 수 있다. 자신도 모르게 반려동물에게 지방을 많이 먹이면 췌장염, 고지혈증, 지방간 등의 질병이 악화될 가능성도 있다. 특히 생고기를 급여하는 경우 뼈가 붙어있는 채로 주기도 하는데, 치아가 빠지거나 약해지는 등 치과 문제가 있는 반려동물에겐 위험할 수 있다. 처방식을 주거나 뼈를 제거하고 조리한 식품을 급여하는 게 안전하다.


◇시도하고 싶다면 기생충 관리하고 ‘뼈’ 급여 주의해야

그럼에도 자연식을 시도해볼 수는 있다. 반려동물에 따라서는 사료보다 자연식을 선호하기도 해서다. 이처럼 ▲반려동물이 사료보다 자연식을 선호할 경우 ▲사료 특정 성분에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건강 이상이 없는 성인기 반려동물인 경우 자연식을 급여해볼 수 있다. 단, 수의사와 상담해 영양소 균형을 조절해서 급여해야 한다.


자연식 중 생식을 급여하고 있다면 반드시 수의사에게 정기적으로 기생충 관리를 받아야 한다. 오원석 정책연구위원장은 “일부 기생충은 보호자들이 주기적으로 먹이는 기생충 약으로도 관리할 수 있지만, 모든 기생충이 동일한 약물에 반응하는 것은 아닌데다 치료 효과도 다를 수 있다”며 “평소 자연식을 섭취하는 반려동물은 정기적인 기생충 검사와 구충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식단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생고기가 균에 오염될 가능성도 있으므로 음식 준비 공간은 당연히 청결하게 관리해야 한다.


뼈가 붙어있는 생고기를 급여한다면 더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뼈를 씹으면 치아가 깨끗해지고 턱 근육이 강화돼 구강 건강에 도움이 되지만, 지나치게 단단한 뼈를 씹다간 도리어 반려동물의 치아나 턱뼈가 부러질 수 있다. 뼈를 삼키려다가 기관지 입구나 식도가 막혀 질식할 가능성도 있으며, 이미 삼킨 뼈라도 소화관을 잘 통과하지 못해 위장장애나 위장관 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 오원석 정책연구위원장은 “뼈가 붙어있는 생고기를 급여했다면 반려동물이 먹는 동안 보호자가 곁에서 질식 징후가 없는지 지켜봐야 한다”며 “큰 뼛조각을 삼키려고 하면 못 먹도록 제지해야 하고, 익힌 뼈는 잘게 부서져 상처를 입기 쉬우므로 급여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AFFCO·FEDIAF 영양 자료 참고… 이상 나타나면 수의사 상담 

영양소별 적정 섭취량은 반려동물의 나이, 활동량, 질병 여부 등에 따라 다르다. 수의사와 상의해 급여량과 비율을 조정해야 하지만, 일반적으로 참고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은 있다. 오원석 정책연구위원장은 ▲오메가-3, 오메가-6 지방산 같은 필수 지방산 공급원이 식단에 포함되는지 ▲비타민과 미네랄을 골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최대한 다양한 식재료를 사용했는지 ▲양파, 마늘, 초콜릿, 포도 등 반려동물에게 독성이 있는 음식이 제외됐는지 ▲칼슘과 인의 섭취 비율이 적당한지 점검할 것을 권장한다. 필수 지방산은 피부와 털 건강을 비롯한 전반적인 웰빙에 필수적이다. 미국사료관리협회(AAFCO)가 제시한 반려동물 영양 섭취 기준엔 칼슘과 인을 1:1~2:1 비율로 먹이라고 나와 있다.


하림그룹 기획팀 이학림 전무(하림펫푸드 연구개발 자문)는 “미국 농무부(USDA)에서 제공하는 식품영양분석표와 미국사료관리협회(AFFCO), 유럽펫푸드산업연합(FEDIAF)에서 발간한 반려동물 영양소 권장지침서를 참고하면 큰 문제가 되지 않을 정도로 영양 균형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며 “품종과 개체별로 영양소 요구량이 조금씩 다를 순 있지만, 이 가이드를 건물(DM, 수분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 기준으로 환산해 ±15% 이내로 사용하는 정도면 괜찮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내장 등 동물성 단백질을 급여하면 고양이에게 꼭 필요한 아미노산인 타우린도 충분히 공급되므로 별도의 첨가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개체의 상태에 따라 급여하는 식품에 조금씩 변화를 줄 수도 있다. 예컨대, 레시피에 가금류 고기 500g을 급여하라고 나온다면, 활동량이 많은 개체에선 닭고기 250g에 소고기·돼지고기 350g을 곁들여 급여하고, 비만인 반려동물에겐 껍질을 제거한 닭·칠면조 고기나 생선을 대신 급여하는 것이다. 이학림 전무는 “고기류는 적정농도의 과초산에 소독하고, 내장류는 열을 가해 세균을 죽이고, 과채류는 살짝 익혀 소화율 높이면 자연식을 더 안전하게 급여할 수 있다”며 “다만, 과채류는 열에 약한 수용성 비타민이 다량 포함돼있으므로 너무 푹 익히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위생과 소화가 걱정이라면 생식 대신 화식을 급여하는 것도 방법이다. 동결건조, 화식, 생식 순으로 사료의 유기물·조단백질 소화율이 높게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영양소 균형이 걱정이라면 화식과 건조사료를 번갈아 급여할 수도 있다. 이학림 전무는 “화식을 주식으로 주면 비타민B 군과 아연, 철, 구리, 망간 등 미량광물질을 충분히 섭취하지 못할 수 있다”며 “이를 보완하기 위해 화식과 사료를 40:60~50:50 비율로 섞어서 급여하면 영양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판되는 화식 밀키트를 구매하려 한다면, ▲HACCP·ISO 인증을 받은 업체인지 ▲UV·감마선 조사, 유기산 처리 등 미생물 저감 처리 방법을 정확히 명시했는지 ▲영양성분 표기 미달 행정처분을 받은 적은 없는지 ▲유통조건과 유통기간이 잘 관리되고 있는지 확인하는 게 좋다.


오원석 정책연구위원장은 “자연식을 급여한다면 반려동물의 건강상태 모니터링과 정기 검진에 더 신경 써야 한다”며 “무기력, 털 이상, 체중 감소 등 영양 결핍 징후가 발견되면 바로 수의사와 상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 헬스조선

댓글
애틀랜타 도심의 지뢰밭 ‘싱크홀’ 발생 new  - news1[2024-03-01]
이홍기 애틀랜타한인회장, 보험금 거짓말 들통 new  - news1[2024-03-01]
애틀랜타한인회 새 건물관리위원회 출범 new  - news1[2024-03-01]
CVS·월그린스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new  - news1[2024-03-01]
캠프 조지아 주지사, 사무실서 Lunar New Year 선포식 개최 new  - news1[2024-03-01]
세계아시안사법경찰자문위원회 회장단, VETLANTA 10주년 기념 행사 ... new  - news1[2024-03-01]
체로키 카운티 세리프국 구인 new  - WALEC[2024-03-01]
약 먹은 뒤엔 '디카페인 커피'도 마시지 마세요… 이유 뭐길래?  - news1[2024-02-29]
2024년 풀톤-한국 무역 리셉션 개최  - news1[2024-02-29]
아파트 렌트비 수수료 없이 카드로 내는방법!  - James Choi[2024-02-28]
조지아주, ‘현대의 날’ 선포…“4분기부터 전기차 생산 개시”  - news1[2024-02-27]
매일 ‘이 과일’ 챙겨 먹으면… 출렁이는 뱃살 쭉 빠진다  - news1[2024-02-27]
2024년 청소년 커뮤니티 봉사참여 / 회원모집 !   - 조선생[2024-02-27]
2024년 SAT 여름방학 특강!   - news1[2024-02-27]
조지아 대학교 영어 프로그램 안내  - UGA 집중영어프로그램[2024-02-27]
유통량 가장 많은 100달러 지폐, 쓰기는 가장 어려워  - news1[2024-02-26]
FAFSA 대란에 ‘디시전 데이’ 연기 속출  - news1[2024-02-26]
아메리카노 vs 콜드 브루… 소화 기능 약하면 ‘이것’ 추천  - news1[2024-02-26]
NEWBERRY, SC 근무인력 모십니다  - kaisim[2024-02-26]
2024.02.27.에 애틀랜타 세미나를 도와주실 파트타이머를 모집합니다...  - 제이씨앤컴퍼니[2024-02-26]
교통사고가 나셨습니까? 이젠 소송전문 변호사에게 연락하세요.  - mary[2024-02-25]
FDA "스마트워치 이용한 혈당 측정 피하라" 경고  - news1[2024-02-25]
"폭력적 이웃 환경 노출, 어린이 두뇌 발달에도 부정적 영향"  - news1[2024-02-25]
美 상업용 부동산 위기 고조…올해 들어 압류건수 증가세  - news1[2024-02-25]
WALEC, 리브스 고문변호사 영입  - news1[2024-02-25]
세계아시안사법경찰자문위원회, 로렌스빌 경찰서장 방문   - news1[2024-02-23]
한라그룹 미국법인 HL Uriman 신입/경력직 채용공고  - KT Song[2024-02-23]
주택거래 살아나나…1월 기존주택 판매 전월대비 3.1% 늘어  - news1[2024-02-22]
예일대 입시때 SAT·ACT 등 표준화된 성적 제출 다시 의무화  - news1[2024-02-22]
[HDGC GROUP] 2024 현대건설 인력채용  - Hdgcgrp[2024-02-22]
2024.02.27.에 애틀랜타 세미나를 도와주실 파트타이머를 모집합니다...  - 제이씨앤컴퍼니[2024-02-21]
쿠쿠정수기-배경화 2월프로모션 곧 끝나가요!! 오늘부터 H마트 상품권 1...  - 배경화[2024-02-21]
호두과자 택배 받아보셔요  - cocohodorhs[2024-02-21]
2024년 2월, 꼭 알아둬야 할 절세, 투자전략, 자산관리 세미나에 참...  - 제이씨앤컴퍼니[2024-02-21]
잘생긴 부모 둔 자녀 돈 더 번다  - news1[2024-02-19]
새롭게 바뀐 취업비자(H-1B) 신청  - news1[2024-02-19]
남편과의 잠자리가 설레지 않을 때… ‘이 음식’ 도움  - news1[2024-02-19]
세계 아시안사법경찰자문위원회 귀넷카운티 셰리프국 국장 선거 조셉 마크 후...  - news1[2024-02-19]
통역/ 관리자 모십니다(테네시)  - 이은영[2024-02-19]
애틀랜타 고교서 괴한 총격에 학생 4명 다쳐  - news1[2024-02-18]
조지아 2번째 공립의대 개교한다  - news1[2024-02-18]
일어나자마자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이유  - news1[2024-02-18]
미국 입국 거부 2배 늘었다  - news1[2024-02-18]
JC&Company Group, 2024 상반기 절세, 투자, 자산관리 ...  - 제이씨앤컴퍼니[2024-02-17]
2024.02.27.에 애틀랜타 세미나를 도와주실 파트타이머를 모집합니다...  - 제이씨앤컴퍼니[2024-02-16]
108번 쪽 룸메이트 구합니다  - Han LEE[2024-02-15]
2024년 2월, 꼭 알아둬야 할 절세, 투자전략 세미나에 참여하세요!  - 제이씨앤컴퍼니[2024-02-13]
NEWBERRY, SC 근무인력 모십니다.  - kaisim[2024-02-13]
현대차그룹, 조지아서 10월부터 전기차 생산  - news1[2024-02-13]
암 막는 식사법… ‘접시 하나’ 준비하세요  - news1[2024-02-13]
현대차, 조지아 전기차 공장인력 교육훈련센터 착공  - news1[2024-02-13]
이홍기 제36대 애틀랜타 한인회장 취임식  - news1[2024-02-13]
젊을 때 술 많이 마시는 여성, 유방암 위험 높다  - news1[2024-02-13]
맛있고 건강에 좋은 멕시코 고산에서 자란 무공해 태양초 고추가루!  - Theresa[2024-02-11]
“15만불 보험금 수령 사실, 왜 감췄나?”...애틀랜타한인회 재정투명성...  - news1[2024-02-10]
온라인 단기렌트 사기 한인 피해 속출  - news1[2024-02-10]
[HDGC GROUP] 2024 현대건설 인력채용  - Hdgcgrp[2024-02-09]
108번 슈가로프 쪽 룸메이트 구합니다  - Han LEE[2024-02-09]
현대기아차 1차 협력업체 아진 조지아 관리직 모집 건(조지아, 서배너)  - AJIN[2024-02-09]
생선 비린내 확실히 잡으려면?  - news1[2024-02-08]
반려견 ‘자연식’ 수의사는 권장할까?  - news1[2024-02-08]
일본의 장인정신 솔직히 속는느낌도 있어요  - news1[2024-02-08]
홍삼 분말 6년근 홍삼 파우더   - Jun kim[2024-02-08]
세금 보고 국세청 사칭 주의보…이메일·문자·SNS 통해 접근  - news1[2024-02-07]
세계 아시안 사법경찰 자문위원회, 둘루스 경찰서 방문  - news1[2024-02-07]